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배우 오영수가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인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예능 ‘놀면뭐하니+’에서는 유재석, 정준하, 하하, 신봉선, 러블리즈 미주 신입 기자가 되어 취재한 '뉴스데스크+'가 공개됐다.

특히 이날 '뉴스데스크+' 초대석에는 '오징어 게임'의 001번 참가자이자 ‘깐부 할아버지’ 오일남 역을 맡은 58년차 배우 오영수가 출연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 이후 방송 출연이 처음이라며 “섭외 전화가 너무 많이 왔는데 옆에서 도와주는 사람이 없다. 나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서 딸이 도와주고 있다”며 “내가 이렇게 부상되니까 전화 오는 사람이 있다. 박정자 배우 등이 연락 와서 월드스타가 되니 기분이 어떠냐고 하더라”고 말했다.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 인기에 대해 "붕 뜬 기분이다. 지금은 조금 스스로를 정리하면서 자제심을 가지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오영수는 치킨 브랜드의 광고 모델을 거절하기도. 그는 "일상도 달라졌다. 카페나 이런 곳을 가더라도 의식하게 된다. 유명해지는 것도 힘든 일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오징어 게임’ 시나리오를 처음 본 느낌은 어땠을까.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 놀이의 상징성을 통해 사회의 부조리한 현상을 찾아내는 황동혁 감독의 혜안을 좋게 생각했다. 보자마자 바로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영화 '남한산성' 때도 황동혁 감독이 제의를 줬는데 일이 있어서 함께 하지 못했다. 늘 미안한 마음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나를 찾아줘서 적극적으로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이정재가 인터뷰에서 오영수를 '젊은 생각을 가진 선배님'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나이가 들면 열정이 사라진다는 말이 있는데, 내가 그런 모습"이라며 "나만 나이를 먹고 다 젊더라. 그 속에서 내가 존재하려니까 과장되게 젊은 척을 했다. 그렇게 해야 젊은 친구들하고 호흡이 맞지 않을까 싶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456억이 생겼을 때 어떻게 할 거냐고 묻자 오영수는 "내 주위에 같이 있는 사람들 좀 편안하게 해주고. 사회에도 기부 할 것 같다. 소유욕은 없다"고 밝혔다.

오영수의 체력 관리 비결은 평행봉이라고. 그는 "60년 정도 됐다. 지금도 하루 50번 정도 한다. 이사를 갈 때 그 동네에 평행봉이 있는지가 중요했다. 인생의 동반자"라고 설명했다.

오영수는 “우리 사회가 1등이 아니면 안될것 처럼 흘러가고 있다. 그런데 2등은 1등에게 졌지만 3등한테 이겼지 않나. 다 승자다. 진정한 승자는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애쓰면서 내공을 갖고 어떤 경지에 이르려고 하는 사람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고민은 없냐고 묻자 오영수는 "고민보다 염려가 크다. 가족과 함께 잘 문제없이 살아가고 싶다. 이제는 받았던 모든걸 남겨주고 싶은 생각이다. 산속에 꽃이 있으면 젊을 땐 꺾었지만 내 나이쯤 되면 그냥 놓고 온다. 그리고 다시 가서 본다. 그게 인생과 마찬가지다. 있는 그대로 놔두는 게 쉽지 않다”고 전했고, 이 말을 들은 미주는 눈물을 흘렸다.

마지막으로 오영수는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인 화제가 돼 뜻깊다. 나 또한 국제적 배우가 된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내가 우리 말 중 가장 좋아하는 말이 '아름다움'이다. 오늘 이 자리에 와서 아름다운 공간에 아름다운 두 분을 만나고 아름다운 시간을 보냈다. 여러분도 아름다운 삶을 사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