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희X김현수X최예빈
"겨울 촬영, 너무 추웠다"
진지희, 대본서 먼저 본 것은?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진지희가 '펜트하우스'에 대해 언급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펜트하우스'에 출연했던 배우 진지희, 김현수, 최예빈이 출연했다.

최예빈은 '펜트하우스' 촬영을 하며 힘들었던 점에 "겨울에 너무 추웠던 게 정말 힘들었다. 겨울에 얇은 드레스를 입고 로나를 계단에서 미는 장면이 있었는데 정말 추웠다"라고 회상했다.

김현수는 "드라마 하면서 연락이 진짜 많이 왔다. 극 중에서 잠깐 죽었는데 사람들이 '너 살았어? 죽었어?'라고 연락이 왔다. 절대 말 안했고, 가족한테만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진지희는 "내 지인에게도 '그 뒤에 어떻게 되냐'라고 물어봤다가 말하지 말라고, 지킬 앤 하이드처럼 그러더라"라고 말했다.

또 진지희는 "대본이 오면 '제니가 살아있는지부터 봤다. 생존 확인 후에 처음부터 대본을 읽었다"라고 밝혔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