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모니카 전화연결
"고립됐던 게 아닌가"
'댄스'의 장점 언급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모니카가 최근 인기를 실감한다고 전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하하와 정준하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로 인기를 누리고 있는 댄서 모니카와 전화 연결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하는 모니카에게 전화를 걸었고 "지금부터 인터뷰를 하겠다. 요즘 댄스 열풍이 장난 아닌데 체감하냐"라고 물었다. 모니카는 "엄청 체감한다. 얼마 전에 한 매장에 갔는데 사진만 찍다가 물건을 못 사고 나왔다"라고 전했다.

또 하하는 "SNS 챌린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고, 모니카는 "처음에는 댄서들이 환영하지 않았다. 한 곡을 길게 추는 걸 연습했으니까. 그런데 시간이 지나서 챌린지 유행으로 번지더라"라며 "그동안 댄서들이 고립되었던 게 아닌가 싶었다"라고 소신을 전했다.

정준하는 댄스의 좋은 점에 물었고, 모니카는 "정신적으로 안정감을 준다. 고등학생 때 무기력증이 있었는데 춤을 추니까 삶이 건강해지더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