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차 배우 남성진의 고민
'육아X아내 김지영과 성격적 트러블'
어머니 김용림 깜짝 방문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방송 화면 캡처


28년차 배우 남성진이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15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28년 차 배우 남성진의 고민이 공개됐다.

이날 남성진은 육아 고민과 더불어 아내 김지영과의 성격적 트러블에 대한 고민들을 토로했다. 그는 “내가 점점 그릇이 작아져가는 것 같고 매사가 섭섭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남성진 가족은 유명한 스타 가족이다. 그의 부모님은 국민배우 남일우와 김용림, 아내는 ‘극한직업’의 천만 배우 김지영이다.

남성진은 “집에 아내의 트로피가 더 많이 있다는 걸 아이가 알더라”며 "어렸을 때는 정말 축하하는 마음이 컸는데 점점 제가 나이가 한 살 한 살 들면서 질투심이 더 많아지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김지영은 전화를 잘 안한다. 대부분 남자가 밖에 나가 전화를 안 해서 아내들이 화가 나지 않냐. 밥을 먹는지, 살아 있는지 연락을 해야 되는데 우리 집은 아내가 연락을 안 한다“라며 “전업주부도 바쁘다. 집안일이라는 게 매일 쓸고닦고 해봐야 티고 안 나고 손에는 매일 주부습진 걸려 있고 장난감 치우다 보면 하루 다 간다”며 찐주부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아들 어릴 때 제가 2년을 전업으로 키웠다. 오죽하면 육아우울증이 왔다. 남자도 오더라. 어느날 내 스스로가 한심하더라. 육아가 항상 즐겁기만 한 게 아니다. 놀이터 벤치에 앉아 '내가 왜 이러고 살지’라는 생각과 함께 눈물이 나더라"고 토로했다.

오은영은 남성진의 육아를 칭찬했다. 그는 “요즘은 아이들의 양성성을 갖추게 만드는 게 큰 교육이다”라며 “집안 내에서 아빠가 가사 일을 많이 하는 아이들은 양성성을 갖추는 데 도움이 많이 된다. 성진 씨는 너무 좋은 아빠이자 롤 모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남성진은 “저는 너무 친구 같아서 내가 훈육을 할 때는 귓등으로도 안 듣는데 엄마가 뭐라고 해야 듣는다”며 “애까지 나를 무시하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남성진은 "우리 아들은 그렇게 혼나고 나서도 제 옆구리를 찌르면서 ‘아빠 라면 먹을까?'하면서 애가 먼저 내 마음을 풀어주려고 애쓴다”라고 했다.

이에 오은영은 "아빠를 안무서워하는 게 아빠가 편해서 그럴 수도 있다. 그건 좋은 거다. 아이가 부모를 두려워하는 건 좋은 게 아니다"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아빠에 대한 아주 깊은 신뢰감이 있는 것 같다”며 “그만큼 성진 씨가 좋은 아빠로서 아이를 잘 키우셨다”고 멀했다.

남성진은 "저는 아들이 저를 그동안 ‘나를 무시하나, 자격지심이 많아진 건가’ 라는 생각을 했다”며 “저는 살면서 열등감이 없었는데 어느날 스믈스믈 생기더라. 자괴감도 느껴지고 급기야 ‘자멸하겠구나’ 라는 생각도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몇 년 된 것 같다”며 “나이가 50정도 되면서 ‘갱년기인가’도 생각했다”고도 말했다.

남성진은 ”우리 아내가 어렵게 일하는 건 잘 안다. 여배우의 삶이 녹록치 않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아내가 아무 고민 없이 연기만 하게 만들어 주고 싶다"며 진심어린 속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남성진의 어머니 김용림이 스튜디오를 찾았다. 오은영이 모자(母子)가 어릴때 부터 스킨십이 적었을 것 같다고 언급하자 김용림은 “방송에서 아들 손을 처음으로 만져봤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남성진이 어릴 때 시부모와 살았는데 눈치가 보여서 아이를 안아볼 수도 없었다”며 “스케줄이 끝나고 아들이 너무 보고싶은데 시어머니와 마주치기 싫어서 바로 못들어가고 남편과 영화를 보러 갔다. 밤에 잘 때만 집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