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상간녀로 몰아간 전처
"둘이 무슨 사이냐"는 아내의 질문
최화정X안선영 경악하게 만든 남편의 대답은?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사진제공 = 채널A, SKY채널 '애로부부'


최화정과 안선영이 아내를 상간녀로 몰아가는 전처 사연에 경악한다.

18일 방송될 채널A·SKY채널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가 전처와 수상한 관계를 유지하는 남편의 충격적인 비밀, 그리고 ‘아내 껌딱지’인 남편 때문에 몇 년 동안 자유시간이 1분도 없다는 아내의 토로를 담은 ‘속터뷰’를 예고했다.

‘애로드라마’ 예고편은 결혼식장에 남편의 전처가 나타나 “얼마나 어리고 예쁜 애랑 바람 났는지 얼굴 한 번 보러 왔다”며 사연자인 아내를 상간녀로 몰아가는 충격적인 장면으로 시작된다. 그러나 이어진 장면에서는 행복하게 웃고 있는 전처,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그녀를 바라보는 남편의 모습이 포착돼 둘 사이에 대한 의문을 자아냈다.

아내는 “솔직히 말해. 둘이 무슨 사이냐”라며 남편을 다그쳤지만, 이어 나온 대답에 MC 최화정 안선영은 놀라운 나머지 입을 다물지 못했다. 남편과 전처 사이의 충격적인 비밀은 ‘애로드라마’ 본편에서 공개된다.

한편, ‘속터뷰’에는 “저의 자유시간은 단 1분도 없다. 누구를 만나서 놀아본 게 OO년 전…”이라고 하소연하며 SOS를 요청하는 한 아내가 등장한다. “맥주 한 잔만 하고 오고 싶다”는 아내에게 남편은 “커트하겠다”며 단호하게 막아서는 모습을 보였고, 이에 MC 홍진경은 “이게 무슨 일이야”라며 당혹스러워했다. 한편, 남편은 “될 수 있으면 안 나갔으면 좋겠고, 같이 있고 싶고…”라며 ‘아내 껌딱지’로 손색 없는 모습을 보였다.

'애로부부'는 18일(월) 밤 10시 30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