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전자들 눈에 들기 위한 몸부림
허경환 “매니저처럼 서포트할 것”
김정민 “잘 해 드릴게”
사진제공=‘MBN 조선판스타’
사진제공=‘MBN 조선판스타’


‘조선판스타’에서 ‘세 번째 판’과 ‘패자부활판’을 거쳐 치열하게 선발된 도전자들이 ‘네 번째 판-사생결판’을 시작한다.

16일 방송될 MBN ‘K-소리로 싹 가능, 조선판스타’(이하 ‘조선판스타’)에서 준결승에 해당하는 ‘네 번째 판-사생결판’ 진출자들이 판정단과 함께하는 역대급 콜라보 무대를 꾸민다.

쟁쟁한 뮤지션들인 판정단들은 직접 도전자들과 무대에 올라, 국악과 버무린 음악적 색깔을 유감 없이 보여줄 예정. 점수제가 도입된 ‘사생결판’을 위해 가수 이현우, 작곡가 윤일상, 왕기석 명창 겸 국립민속국악원 원장이 새로운 스페셜 판정단 3인으로 출연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앞서 ‘조선판스타’ 도전자들의 화려한 무대에 매혹된 판정단들은 저마다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마음이 움직이지 않는 무대에는 쉽게 별을 주지 않아 ‘올스타 킬러’로 유명해진 안예은은 ‘원더걸스’로 변신을 선보인 ‘소리꾼 집안 후계자’ 김하은에게 “우리 궁합도 안 본다는 4살 차이인데...”라며 넉살 좋게 러브콜을 보냈다. 또 이수영은 국악 재즈 그룹 뮤르에게 “너희들은 내 꺼야”라고 대놓고 ‘찜’을 한 바 있다.

쟁쟁한 참가자들과의 콜라보 무대로 한층 더 쫄깃해질 ‘사생결판’을 앞두고 판정단들은 저마다 마음에 드는 도전자에게 ‘서포터’로 선택받기 위한 ‘어필 전쟁’을 계속했다. ‘개가수’ 허경환은 “매니저처럼 서포트하겠다”고 나섰고, MSG 워너비로 ‘제 2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는 김정민은 “잘해 드릴게”라고 짧지만 강렬한 러브콜을 보냈다. FT아일랜드 이홍기는 “어떤 거든, 주문에 맞춰드리겠습니다”라며 ‘도전자 맞춤형’ 무대를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과연 판정단들이 마음 가는 도전자들과의 콜라보에 성공했을지는, 쟁쟁한 뮤지션들로 구성된 판정단과 함께 무대에 오르는 파격적인 경연 ‘네 번째 판-사생결판’을 예고한 ‘조선판스타’에서 16일(토) 밤 9시 40분 공개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