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 야옹이 작가, 전선욱 커플/ 사진=MBC 제공
'아무튼 출근' 야옹이 작가, 전선욱 커플/ 사진=MBC 제공


인기 웹툰 작가 커플 전선욱과 야옹이가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을 함께 찾는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아무튼 출근!’에서는 웹툰 작가 커플 전선욱과 야옹이가 출연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웹툰 ‘프리드로우’ 작가 전선욱의 1분 1초가 급박한 쉴 틈 없는 일상이 그려진다. 특히 지난해 전선욱 작가와의 열애 소식을 고백하며 화제를 모았던 웹툰 ‘여신강림’의 작가 야옹이가 스튜디오를 방문한다고 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그는 전선욱 작가에게 달달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며 지원사격에 나선다.

뿐만 아니라 TV 프로그램 최초로 동반 출연 소식을 알린 두 사람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틈틈이 데이트를 즐기는 특급 비결을 공개해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인기 웹툰 작가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여과없이 드러낸다.

또한 이들은 서로를 향한 애정을 과시하며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군다. 야옹이 작가는 “제 남자친구라서 그런 게 아니라 진짜로 멋있다”며 그와의 설렘 가득한 일화로 출연진들의 부러움을 자아낸다. 전선욱, 야옹이 작가의 특별한 러브스토리에 본 방송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아무튼 출근!’은 19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