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옥문아들' 스틸컷./사진제공=KBS


배우 지현우가 남다른 키스신 노하우를 전한다.

12일 방송되는 KBS2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로맨틱 코미디 장인’ 지현우가 옥탑방을 또 한 번 방문해 자신만의 키스신 연기 비결을 공개한다.

지난번 고두심과의 출연에 이어 옥탑방을 다시 한번 찾은 지현우는 이번에는 새 드라마 ‘신사와 아가씨’ 상대역인 후배 배우 이세희와 등장했는데, 지난번 출연했을 때보다 한층 밝은 표정으로 관심을 모은다. 이에 멤버들은 "고두심과 출연했을 때는 후반부에 가서야 웃었는데 등장부터 웃고 있다", "밝은 지현우는 처음이다"라며 지현우 몰이에 나서 그를 당황케 했다고.

그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명품 키스신’을 선보이며 ‘키스신 장인’으로 불리는 지현우는 가장 기억에 남는 키스신을 밝힌다. 그는 "‘최강희와 함께한 ’달콤한 나의 도시’ 키스신이 기억에 남는다", "감독님이 영화감독 출신이어서 좀 더 세심하고 사실적으로 찍었었다"고 답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이어 지현우는 방송 시간대별로 키스신을 다르게 찍는다고 밝혀 멤버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고. 그는 "전 연령층이 보는 주말극에서는 불편하지 않게 수위를 조절하고, 미니시리즈를 찍을 때는 실제 연인들이 하는 것처럼 보이려 노력한다"며 ‘로코 전문가’다운 남다른 노하우를 밝힌다.

이세희는 키스신 촬영 전 준비물을 밝히며 "양치, 가글, 껌 모두 준비한다"고 말해 이목을 끈다. 그녀는 첫 키스신에 대해 밝히며 "키스신은 처음이었는데 상대 배우에게 괜히 아닌 척 했다"고 전하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지현우가 전하는 흥미진진 키스신 뒷이야기는 12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