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 스파르타 예고
"배드민턴 간절함 있다"
상·중·하 레벨 나눴다
'라켓보이즈' / 사진 = tvN 영상 캡처
'라켓보이즈' / 사진 = tvN 영상 캡처


'라켓보이즈' 이용대와 9명의 멤버들이 배드민턴을 위해 뭉쳤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라켓보이즈'에는 감독 자격으로 출연하는 배드민턴 선수 이용대와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용대는 "배트민턴에 간절함이 있다. 내 인생이 아예 바뀐 계기였다. 배드민턴은 늙을 때까지 정말 하고 싶다. 그래서 '라켓보이즈'를 통해서 다시 한 번 배드민턴 붐을 일으켜보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정말 진지하고 스파르타 훈련을 하려고 한다. 연예인들로 본다기보다는 선수로 보인다. 밤 12시에도 만날 수 있다. 시합에 나가야 하니까"라며 남다른 각오를 내비쳤다.

양세찬에 이어 정동원, '라켓소년단'에 출연했던 신인배우 김민기, 펜싱 세계랭킹 1위 오상욱이 라커룸에 들어왔다. 오상욱은 "배드민턴은 3년 정도 쳤다. 내가 생각했을 때 1등은 김민기 씨일 것 같다. 꼴등은 양세찬 형님일 것 같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세븐틴 승관이 등장했다. 이용대는 "승관 씨는 배드민턴에 정말 관심이 많고 잘 친다고 들었다"라고 말했고, 승관은 동호회까지 찾아갈 정도로 배드민턴에 진심을 보였다. 장성규는 "나는 회장으로 왔다. 간식을 대주는 역할"이라고 전했고, 이찬원, 윤현민, 하이라이트 윤두준까지 9명의 멤버들이 등장했다.
'라켓보이즈' / 사진 = tvN 영상 캡처
'라켓보이즈' / 사진 = tvN 영상 캡처
이용대 선수가 감독, 장수영 선수가 코치로 나섰다. 이용대는 '라켓보이즈'의 목표에 A조까지 가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감독과 코치가 정동원을 기대되는 선수로 꼽자 이찬원은 "동원이에 대한 평가가 과하다"라며 질투를 했다. 이용대는 "훈련은 강하게 할 거다. 코트를 빨리 뛰어다닐 수 있도록"이라며 스파르타 훈련을 예고했다.

한편, 이용대는 9명의 멤버들 레벨 테스트를 진행했다. 정동원은 강한 스매시 실력을 보였고 이용대는 "임팩트, 스윙도 정말 좋다. 저렇게 스매시를 할 정도면 타고난 거다"라고 극찬했다.

레벨 테스트 결과 상(上) 레벨은 승관·양세찬·정동원이었다. 중(中) 레벨은 윤두준, 하(下) 레벨은 장성규·윤현민·이찬원·김민기·오상욱이었다. 이들 중 하 레벨은 따로 연습을 하며 각오를 다졌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