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영상 캡처
사진=KBS2 '개는 훌륭하다' 영상 캡처


'개는 훌륭하다' 처음으로 녹화 중단 사태가 벌어졌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예능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아기를 위협하는 5살 시바견 하태의 사연이 그려졌다.

부부는 5살 하태와 13개월 된 딸을 키우고 있었다. 아내 보호자는 "딸이 강아지에게 가까이 가면 강아지가 공격적으로 짖는다"며 솔루션을 요청했다. 실제로 하태는 아기가 펜스 가까이 다가가면 바로 짖었다. 하태의 공격성으로 인해 부부는 아기와 하태를 한 공간에 둘 수 없는 상황이었다.

아내 보호자는 "남편과 제가 시바견을 좋아해서 SNS 계정을 팔로우하다 오남매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듣고 5년 전 신혼 때 데려왔다"며 "태어나서 제가 처음으로 보살핀 반려견이고 소중한 아들"이라고 밝혔다. 남편 보호자 역시 "가족"이라며 하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딸이 태어나기 전 부부는 하태를 거실에서 풀어놓고 키웠지만 현재는 펜스 안에서 키우고 있었다. 아내 보호자는 "하태가 5살이니 앞으로 5~6년밖에 못 살텐데 앞으로 인생을 울타리 안에서 살게 하는 게 맞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고민을 털어놓았다. 남편 보호자도 "하태까지 넷이 함께 앉아 가족사진을 찍고 싶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하태의 공격성이 드러난 것은 아기가 태어난 후가 아니라고 봤다. 그러면서 강한 어조로 하태를 통제해본 적 없는 부부의 태도를 문제점으로 꼽았다. 이전에 하태가 잘못한 행동을 했을 때도 강하게 제지하지 않고 부드럽게 타일렀던 것. 강형욱은 "이전에 있었던 공격성이 발현된 것 같다. 아기 때문이 아니다"고 분석했다.

부부는 앞서 하태가 공격성을 보였던 사건들을 설명했다. 강형욱은 "훈련을 시작하는 시점이 아기가 태어나면서부터가 아닌 엘리베이터에서 공격성을 드러냈을 때부터"라며 "하태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다른 이에게 전이시키려 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강형욱은 부부에게 하태와 앞으로 계속할 것인지 말 것인지 선택하는 시간을 갖게 했다. 강형욱은 "무슨 일이 있어도 딸이 먼저여야 한다"며 "짧은 시간이지만 시간을 드리겠다. 방에 들어가셔도 좋고 촬영을 잠깐 멈춰도 좋으니 결정하시라. 그 결정을 존중하고 그에 맞는 최선의 방법을 이야기해 드리겠다"고 말했다. 남편 보호자가 "아기에 대한 하태의 공격성이 심하냐"고 물었다. 강형욱은 고심하더니 "위험할 수 있다. 몇 가지 장치가 필요하다. 20분 뒤에 오겠다"며 잠시 촬영을 멈추고 부부에게 생각할 시간을 줬다.

상황실에서 이 모습을 보던 장도연은 "이런 적이 있었냐"고 물었다. 이경규는 "없었다"며 놀란 모습이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