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 종영
임영웅 "완전한 이별 아냐"
이찬원 "평생 함께 합시다"
'사랑의 콜센타' 최종회/ 사진=TV조선 캡처
'사랑의 콜센타' 최종회/ 사진=TV조선 캡처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TOP6가 눈물을 흘리며 작별인사를 고했다.

지난 30일 종영된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의 선물'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TOP6에게 '사랑의 콜센타' 의미에 대해 물었다. 임영웅은 "노래, 예능 등 나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 준 선생님, 학교 같은 존재"라며 "가장 큰 가르침은 시청자 분들의 사랑이다"고 말했다.

이어 영탁은 "우리 모두 팬들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살았던 사람들이라 감격스러운 감정을 느꼈다"며 "음악적 가르침을 주실 수 있는 분들 앞에서 그걸 느끼고 얻을 수 있다는 건 정말 큰 행운이었다"고 했고, 이찬원은 "학교 같다. 아직 난 갈 길이 많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희재는 "다양한 장르를 도전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고, 장민호는 "우리가 좋아서 뽑아주신 분들께 노래를 불러드리는 게 좋았다"고 회상했다. 정동원은 "언택트 콘서트 때 팬분들이 준비해 주신 이벤트를 보고 울면서 노래했을 때가 있다"며 추억했다.

이어 TOP6는 다시 들려주고 싶은 무대를 재연했다. 김희재는 "1회 때 신청받은 곡"이라며 장윤정의 '이따이따요'를 선곡했다. 그는 "울산에 사는 혜진"이라며 언급하며 "팬이 있다는 것도 그때 처음 알았다. '희재 마음을 모르는 혜진이 미워요'라고 개사해서 불렀던 기억이 난다. 많은 대중에게 사랑 받는 가수가 될 거라고 생각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찬원은 "내 핸드폰 통화연결음"이라며 장민호의 '연리지'를 불렀다. 무대를 마친 그에게 영탁은 "네가 더 잘한다"고 했고 장민호도 "인정"이라고 치켜세웠다. 원곡자 장민호는 "이찬원이 부르는 감성을 상상도 못했다. 무대를 보면서 '이런 감성으로 부를 수 있구나' 싶었다"고 칭찬했다.

영탁은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하면서 가장 행복한 순간을 주제로 노래를 불렀다. 그는 "내가 처음으로 가이드를 했던 노래다. 가수가 돼서 선배와 함께 무대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주병선의 '아리아리요'를 열창했다.

임영웅은 박상철의 '바보 같지만'을 꼽았다. 그는 "원래 고음이 잘 안 됐는데 당시 대결 상대가 정동하였다. 정동하가 대결에서 승리하려고 중간에 키를 두 개 올리더라. 원래도 한 키 올려서 파워풀한 목소리를 들려주려했는데 승부욕이 발동해서 두 키 올렸다. 처음으로 긁어서 애절하고 강력하게 불렀다. 이때부터 고음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됐으니까 고음은 나한테 없는 건지 알았다. 그런데 의도치않게 파워풀한 목소리를 들려드렸다"고 돌아봤다.

영탁은 "살다보면 힘들 때가 있는데 혼자 있으면 버티기 힘든 상황들을 가족과 멤버들, 팬들이 있어서 버틸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이 마음을 담았다"며 임재범의 '이 또한 지나가리라'를 선곡했다. 그는 "그룹 활동을 하다가 해체됐을 때 공허함과 아쉬움을 누구보다 잘 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사랑의 콜센타' 최종회/ 사진=TV조선 캡처
'사랑의 콜센타' 최종회/ 사진=TV조선 캡처
정동원은 인순이의 '아버지'를 선곡하며 "1년 반 동안 저의 아빠 역할을 형들이 해줘서 선곡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 생활을 시작하고 절반 이상을 형, 삼촌들과 같이 있었다"며 "형들이 다 같이 옆에 있어서 이런 무대를 만들 수 있고 이때까지 성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했다. 형들이 있어서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정동원은 "받은 것들은 많은데 해준 건 별로 없어서 이 노래를 부르면 좋겠다 싶었다"고 설명했고, 이에 임영웅은 감동을 받으며 "노래도 안 했는데 벌써 눈물이 난다"고 했다.

노래를 마친 정동원은 "쑥스러워서 말 못했는데 사랑한다. 지금도 많이 사랑하고 앞으로도 많이 사랑할 것"이라고 털어놨다. 장민호는 정동원 무대에 감정이 북받쳐 촬영장 밖으로 나갔다. 이후 감정을 가라앉히고 돌아온 장민호는 정동원에 대해 "세상에서 가장 어린 친한 친구"라고 애정을 표했다. 이에 정동원도 "가장 나이 많은 친구"라고 화답했다.

이후 김희재는 "늘 함께 했기 때문에 당연히 내 옆에 있을 멤버들이라고 생각했는데 지금 이 순간이 그립고 그때 했던 무대들이 생각나고 되게 슬플 것 같다"며 백지영의 '잊지 말아요'를 불렀다. 눈물을 보인 이찬원은 "같이 함께 했던 출연진 뿐만 아니라 제작진들과 함께 했던 1년 반의 시간이 이렇게 끝난다고 하니까 되게 슬프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임영웅은 "오늘의 헤어짐이 완전한 이별은 아니다. 우리는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를 한다. 다시 한번 여러분들에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잠시 이별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언제든 우리가 다시 돌아올 날을 기다려 달라"며 김광석의 '기다려줘'를 열창해 진한 여운을 남겼다.

TOP6 멤버들은 이상은의 '언젠가는'으로 마지막 단체 무대를 꾸몄다. 임영웅은 "되게 허전할 것 같다. 내 말에 맞장구쳐주는 사람도 없을 것 같고, 나를 잘 알아줄 사람이 없어진다는 생각에 되게 불안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희재는 "우리 마음속엔 영원히 TOP6로 남아있을 것 같다. TOP6는 하나다"고 했다. 이찬원은 "그동안 고생 많았고 평생 함께 합시다"라고 다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