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쭐내러왔습니다' 제작발표회
제이쓴 "홍현희와 먹궁합 최악"
"오히려 천뚱·홍현희가 잘 맞아"
'돈쭐내러왔습니다' MC 제이쓴/ 사진=IHQ 제공
'돈쭐내러왔습니다' MC 제이쓴/ 사진=IHQ 제공


IHQ 신규 예능 프로그램 '돈쭐내러 왔습니다' MC 제이쓴이 아내 홍현희와의 '먹궁합'에 대해 "최악"이라고 평가했다.

13일 오후 '돈쭐내러 왔습니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다. MC 이영자와 제이쓴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돈쭐내러 왔습니다'는 코로나 시대로 인해 생존의 위기에 내몰린 자영업자들을 위해 탄생한 푸드 버라이어티다. 자영업자의 가족, 지인의 의뢰를 받아 도전 먹방 목표를 정하고, 먹방 크리에이터들이 비밀리에 방문해 사장님이 웃을 때까지 음식을 주문해 먹으며 매출을 올려주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요원들간 케미에 대해 묻자 이영자는 "호흡이 되게 좋다. 서로 욕심이 없다. 이만큼만 먹으라고 제한된 게 없고, 많이 먹어야만 누군가한테 이득과 행복을 주는 거니까 너무 좋아한다"며 "단 시간때문에 촉박해하는 사람이 있다. 짧은 시간에 못 먹는 사람이 있지만 음식이 모자라지 않으니까 단합이 너무 잘 된다"고 설명했다.

제이쓴은 "팀별로 나갈 때가 있는데 '먹궁합'이라는 게 있더라. 옆에서 잘 먹으니까 나도 기분좋게 잘 먹게 되는 것 같다"며 "먹궁합으로 치면 나와 홍현희는 최악이다. 나는 양식, 홍현희는 한식을 좋아한다. 오히려 천뚱과 홍현희가 잘 맞는다. 족보상으로는 어려운 관계인데 천뚱과 홍현희가 결혼한 줄 아는 사람들도 있다. 그래서 내가 댓글로 정정을 하는데 안 믿는 사람들이 있다"고 털어놨다.

제이쓴은 또 부르고 싶은 게스트에 대해 "가능하다면 홍현희를 초대하고 싶다. 리액션도 잘하고 먹는 것도 맛있게 잘 먹는다"며 "내가 이 프로그램을 한다고 했을 때 '그거 내 자리 아니냐'고 질투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영자는 "홍현희는 특히 갑각류를 잘 먹는다. 6명으로도 부족할 때가 있으면 나와달라고 부탁을 할 것"이라며 "천뚱도 장사가 너무 안되는 집이나 대용량으로 소비를 해야 할 때 부탁하겠다"고 말했다.

'돈쭐내러 왔습니다'는 오는 19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