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 역전패 위기
이경규 불호령에
"예능 모드로 가시죠"
'편 먹고 공치리' 이경규X이승기/ 사진=SBS 제공
'편 먹고 공치리' 이경규X이승기/ 사진=SBS 제공


가수 이승기가 또 다시 무릎 도장을 찍을 위기에 휩싸였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편먹고 공치리(072)'(이하 ‘공치리’)에서는 골프계 ‘개미와 베짱이’ 배정남, 탁재훈과 함께한 막상막하 라운딩 결과가 공개된다.

충격적인 미스샷이 남발하던 전반전을 마무리하고 후반전에 돌입한 세 팀은 절대 무릎 꿇을 수 없다는 일념 하나로 전의를 불태웠다. 배정남의 연이은 실수에 장타자 이승엽마저 연이어 ‘OB’를 날리며 이승엽, 배정남팀은 꼴찌로 자리매김하는 듯 했다. 이에 이경규는 “이승엽은 재능이 없어”라며 맹렬한 비난을 선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이경규, 이승기 팀도 곧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 이승기의 연이은 미스샷으로 무릎 도장 위기가 코앞으로 다가오자 같은 팀 이경규의 화가 폭발해버린 것이다. 이승기는 “예능 모드로 가시죠”라는 외침과 함께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으나 두 사람은 또다시 엄청난 위기를 맞았다. 이승엽은 갑작스레 찾아온 역전 찬스에 만세를 외쳤고 이승기는 결국 “저 공치리에서 성장기 못 보여줄 것 같아요”라고 털어놨다.

매 홀 엎치락뒤치락 역전이 이어지던 중 국민타자 이승엽이 살벌한 승부수를 띄웠다. 바로 비거리 270m 오늘의 제일 잘 맞은 공(일명 ‘오잘공’)을 선보인 것이다. 시원하게 뻗어 나간 장타 티샷에 이경규는 당황을 금치 못했으나 바로 배정남의 차례가 오자 “정남아, 우리가 남이가! 괜찮아 우리한텐 정남이가 있어”라며 응원을 빙자한 입질을 선보였다.

팽팽하게 이어지는 승부에 공치리 사상 최초로 조명까지 설치하고 게임을 이어나갔다는데, 마지막까지 예측할 수 없는 결과에 모두 손에 땀을 쥐었다. 과연 두 팀 중 누가 무릎을 꿇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공치리’는 오는 14일 오후 6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