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도시어부3' 영상 캡처
사진=채널A '도시어부3' 영상 캡처


'도시어부3'에서 초보 낚시꾼 아이돌들이 연이어 대어를 낚아올려 모두를 놀라게 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에는 블락비 재효, 하성운, 김우석, AB6IX 박우진, 더보이즈 주연, 스트레이키즈 리노, 에이티즈 윤호와 도시어부 팀이 '향어잉어 청춘낚시대회'에 참가했다.

대회를 위해 호떡(이덕화·윤호), 운수대통(이수근·하성운), 강박증(KCM·박우진), 스키즈(김진우 프로·리노), 미친입질(이경규·김우석), 연지곤지(이태곤·주연), 재효돼지(김준현·재효)로 출연자들은 각각 팀을 결성했다. 대상어종은 향어와 잉어였다. 단체전으로는 50cm 이상의 향어와 빅어의 총 무게로 승부를 가리기도 했다. 개인전으로는 40cm 이상의 붕어 최대어나 비단잉어를 잡을 경우 황금배지를 수여하기도 했다.

곧이어 여기저기서 입질이 시작됐다. 주연은 "이거 생각보다 세다"며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같은 팀인 이태곤은 뜰채로 주연이 낚은 향어를 건져올리며 옆에서 도왔다. 마음껏 세리머니를 하라는 PD의 요청에 주연은 "정말 황홀하다. 이게 입질이구나"라며 감격했다. 리노는 첫 향어가 56cm를 기록해 단번에 1위에 올랐다.

호떡팀의 이덕화가 한 마리도 못 잡는 부진한 상황에서 윤호는 세 마리나 낚는 활약을 보였다. 이덕화는 "얘 천재다"며 칭찬했고 윤호는 멤버들에게 "너희들도 와라"며 낚시를 추천했다. 입질이 없던 하성운에게 김우석이 "뜰채 언제 쓰게 해줄거야"라고 말하자 곧바로 입질이 와 모두가 놀랐다. 하지만 하성운이 아쉽게도 낚은 건 피라미였다.

김우석은 부러진 낚싯대로 60cm나 되는 대물을 낚아올려 주목받았다. 이에 김우석은 이경규의 58cm라는 개인기록을 넘기도 했다.

리노가 56cm 대형 향어로 개인 1위를 달리는 가운데 김진우 프로도 향어를 잡아 팀 순위 1위를 기록하고 있었다. 하지만 재효돼지팀이 4짜 향어를 잡아올리며 중간 순위 1위로 등극했다. 하지만 다음 방송에서는 대역전극이 벌어질 것이 예고됐다.

이날 방송에는 과거 '무한도전'에 꼬마 PD로 유명한 이예준 PD도 등장했다. 이예준은 "지금 감사하게도 '도시어부3'에서 인턴으로 일하고 있는데 PD의 꿈이 차츰 사그라들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해 폭소를 자아내게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