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슬의생2' 방송 화면.
사진=tvN '슬의생2' 방송 화면.


tvN 목요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에서 정경호가 서울로 가는 버스 안에서 전 연인 곽선영과 재회했다. 치매로 의심됐던 유연석의 엄마 김해숙은 수두증을 앓고 있었고, 걱정염려증이라고 넘겼던 엄마가 파킨슨병이라는 소식에 들은 전미도는 충격에 빠졌다.

지난 12일 방송된 ‘슬의생2’에서 김준완(정경호 분)은 이익준(조정석 분)이 동생 이익순(곽선영 분)과 통화하는 걸 듣고 기분이 울적해져서 집으로 돌아왔다. 안정원(유연석 분) 역시 장겨울(신현빈 분)에게 프로포즈를 하지 못하고 돌아왔고, 두 사람은 “무슨 일 있냐”며 서로를 걱정했다. .

이후 안정원(유연석 분)은 장겨울과 통화를 가졌다. 안정원은 “목소리 들어서 안심이 된다. 별 일 없는 거냐”며 물었고, 장겨울은 “어머니가 좀 아프셨는데 지금 괜찮다”며 “넘어지셨는데 잘못 넘어져서 갈비뼈랑 몇 군데 골절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장겨울은 “연락 자주 못 드릴 수 있다. 문자도 답장 바로 못 드릴 수 있다”고 걱정했고, 안정원은 “내가 문자하는 건 괜찮냐. 답장 안 해도 된다. 그것도 부담되면 안 하겠다”며 서로를 배려하는 모습으로 달달함을 자아냈다.

주종수(김갑수 분)는 정로사(김해숙 분)가 도어락 비밀번호를 잊은 것에 불안해 하자 개의치 말라며 위로를 건넸다. 그러나 정로사는 “나 치매같다. 무서워서 병원을 못 가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주종수가 병원에 함께 가자고 제안하자 정로사는 “정원이한테 얘기도 하고 병원도 가겠다. 근데 며칠만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부탁했다.

이후 정로사는 새벽에 침대에서 일어나다 넘어졌고, 결국 주종수와 병원을 방문했다. 검사 결과 정로사는 치매가 아닌 수두증이었다. 채송화는 “수두증으로 인한 치매 증상은 치료가 가능하다”며 정로사를 안심시켰고, 안정원은 자식이 돼서 어머니의 상황을 몰랐다며 자책의 눈물을 흘렸다.
사진=tvN '슬의생2' 방송 화면.
사진=tvN '슬의생2' 방송 화면.
반면 채송화는 어머니가 파킨슨병임을 알게됐다. 엄마에게 전화를 걸어 초기라 괜찮다고 안심시켰지만, 결국 미안함으로 눈물을 흘렸다. 이때 이익준이 교수실로 찾아와 울먹거리는 채송화에게 "무슨일 있냐"라고 물었고, 채송화는 "우리 엄마 파킨슨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익준은 "집에 데려다 줄게"라며 위로했다. 또한 이익준은 채송화의 교수실 앞을 지키며 누가 찾아올 때마다 자신이 해결하는 모습으로 따뜻한 웃음을 안겼다. 여기에 채송화가 고깃집에서 갖고 싶어했던 불판을 선물하며 채송화를 위로했다.

양석형(김대명 분)은 합주를 앞두고 급한 수술이 있다며 자리를 비웠고, 안정원은 정로사를 키보드로 섭외했다. 양석형이 병원으로 간 이유는 추민하 때문이었다. 추민하가 위경련으로 쓰러진 걸 알고 한걸음에 달려간 것. 추민하는 깨어나자 옆에 양석형이 있음을 알고 기쁨의 눈물을 보였다.

방송 말미에는 김준완이 이익순과 마주치는 장면이 담겼다. 이익준은 어머니 생신으로 창원에 내려간 김준완을 위해 서울로 가는 버스를 대신 예매해줬는데 그 고속버스에서 마주친 것. 특히 다음회 예고편에서 "만나서 잠깐 이야기하고 싶어서 그래"라는 김준완의 목소리가 담겨 두 사람의 향후 관계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