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한진희 역
"3명 모두 연기한다"
알고보니 예술계 집안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 사진 = MBC 영상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김재화가 연기하는 동생들을 소개했다.

7일 밤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배우 김재화와 매니저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재화는 동생 김혜화, 김승화를 만났다. 김혜화는 '마인'에서 한진희 역으로 출연했던 배우. 또 막냇동생 김승화 또한 배우로 활동하고 있다.

김재화는 동생 김혜화에 대해 "공부를 엄청 잘했다. 그래서 연극 영화과를 간다고 했을 때 부모님이 엄청 반대를 했다"라고 말했다.

김재화는 "막냇동생은 나와 13살 차이가 난다. 오디션 상대역을 하다가 자기도 재미를 느끼게 된 거다. 그래서 우리 셋이서 연기를 하고 있고, 스터디를 한다"라고 전했다.

또 김재화는 "우리 뿐만 아니라 사촌들도 예술계다. 어렸을 때도 우리 모이면 명절 특집, 생신 특집 공연과 전시를 했었다. 연극 발표도 했고 수중발레도까지 보여줬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재화는 동생 김혜화와 함께 오디션을 본 적도 있다며, '러브픽션', '상의원', '센스8', '중성화' 등 작품에도 함께 했다고 말했다.

매니저는 김재화에 대해 "외국어 공부도 열심히 하고 해외 진출에 대한 열정이 가득하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