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G워너비 출격
이수근까지 찢어
"세상 욕 다 먹었다"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KCM이 발라드 무대에서 옷을 찢었다고 말했다.

7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프로젝트 그룹 MSG워너비 김정민, KCM이 출연했다.

KCM이 발라드를 부르면서 옷을 찢는 과거 영상이 공개됐고, '아는 형님' 멤버들은 "발라드를 부르면서 옷을 왜 찢어?"라고 물었다.

KCM은 "찢을까 말까 수만 번 고민했다. 그런데 감정이 올라오니까 나도 모르게 찢게 되더라. 노하우가 있다"라며 즉석에서 노래를 부르며 옷을 찢었다.

KCM의 모습에 이수근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저거 쉬운 거 아니야?"라고 말했고, 곧바로 옷을 따라 찢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KCM은 "그 때 세상 욕은 다 먹었다. 발라드 무대에서 옷은 왜 찢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