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만에 돌아온 '런닝맨'
희극인실 레이스로 '웃음 폭탄' 예고
양세찬♥전소민, 상황극 가장한 '러브모드'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런닝맨’ 양세찬과 전소민이 상황극을 가장한 ‘러브모드’를 재가동했다.

8일(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 멤버들은 전원 희극인으로 변신해 웃음폭탄을 선사한다. 도난당한 희극인실 회비를 찾기 위해 레이스를 펼치는 멤버들은 범인이 ‘런닝맨’ 특채 개그맨 이광수라는 소식에 또 한 번 이광수를 소환해 ‘이광수 없는 이광수 몰이’에 나선다.

실제 본업이 개그맨인 유재석과 지석진, 양세찬은 선배 팀, 가수 김종국, 하하, 배우 송지효, 전소민은 후배 팀이 되어 레이스를 진행했다. 선배 팀 지석진은 후배들의 기강을 잡다가 본인보다 선배인 유재석에게 굴욕을 맛보는가 하면, 유재석은 갑자기 실제로 회비를 걷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실제로는 막내지만 상황극에선 선배가 된 양세찬은 “빨리 빨리 안 와?”, “누가 주머니에 손 넣어?” 등 선배미를 뿜어내 웃음을 자아냈다. 후배 팀 전소민은 시키지도 않은 얼차려를 하는 반면, 등장만으로도 위압감을 준 김종국은 선배들도 벌벌 떨게 하는 무서운 후배로 분해 극과 극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이밖에 전소민과 양세찬은 러브 모드를 재가동 시켰다. 전소민은 양세찬에게 “너 나랑 사귀는 거 말한다”라고 으름장을 놓으며 비밀연애 상황극을 펼치는가 하면, 양세찬도 “소민아 귀엽다”, “매력적이다” 등 평소에 들을 수 없었던 심쿵 멘트를 서슴없이 날렸다.

‘런닝맨’은 ‘2020 도쿄올림픽’ 폐회식 중계방송의 영향으로 30분 지연 편성되어 오후 5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