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한우모둠, '폭풍 먹방'
연잎밥 안엔 작은 우주가…
"비빔밥 같은 배우 되고파"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화면 캡처


허영만과 홍수현이 암수한우모둠의 맛에 반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는 배우 홍수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공주, 부여의 맛집을 탐방했다.

이날 허영만은 홍수현에게 “현대판 공주”라며 “제가 오늘 호위무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연꽃을 직접 키우는 식당을 찾았다. 허영만은 “공주가 왔으니 선화밥상을 먹어야겠다”며 연잎밥과 떡갈비로 이루어진 구성된 ‘선화밥상’을 주문했다.

허영만은 홍수현의 이마를 보고 "이마를 보니까 당차다. 당찬 편이냐"고 물었다. 홍수현은 "이마 때문에 제가 사극을 많이 했다. 조선의 이마가 별명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두 사람은 연꽃차를 마신 뒤 이어서 연잎밥과 떡갈비를 맛봤다. 홍수현은 “사진 찍고 싶은 비주얼이다. 완전 건강식이다”라며 감탄했다. 허영만은 “골고루 들어가서 완전 영양식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홍수현은 "김석훈 오빠가 소화제 챙겨서 가라고 하더라. 윤유선 선배님은 양 조절 잘해서 먹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허영만은 "나도 소화제 있다”고 답했다.

허영만은 “다른 반찬 필요 없을 정도로 연잎밥에 작은 우주가 펼쳐져 있다”라며 극찬했다. 홍수현은 “집에서 하기엔 까다롭겠죠?”라고 물었고, 사장님은 “네. 번거로워요”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으로 홍수현과 허영만은 충남 공주시 유구읍의 암소한우모듬집에 도착했다. 생간 시식에 앞서 홍수현은 "아버지가 생간을 좋아하셔서 저도 어릴 때 따라 먹긴 했는데 커서는 한 번도 안 먹어봤다”고 말했다. 이어 생간 맛을 본 홍수현은 “어머 이런 느낌 처음이다. 살살 녹아서 확 들어가네”라며 감탄했다.

허영만은 홍수연에게 사골, 등뼈를 선물했다. 그는 "새신랑도 있고 많이 필요하지 않냐”면서 “돈은 내가 낼게 반은 새댁한테 줘라"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또 홍수현은 허영만에게 간단한 동작으로 신체 나이를 재는 법을 알려줬다. 손을 모아 얼굴 앞으로 올리는 동작과 등 뒤로 손을 마주잡는 동작이었다. 1947년생으로 올해 75세인 허영만은 해당 테스트에서 20대 결과가 나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표고버섯 동동주를 마시러 온 홍수현은 출연을 앞둔 드라마를 소개했다. 그는 ”’경찰수업’이라는 작품에 유도부 교수 역할이다”라며 “유도를 잘 해야 돼서 배우고 있다. 잡고 엎어치기 하는거랑 걸고 넘어뜨리기, 누르기 등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치한이 오면 퇴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그러냈다.

허영만은 "노래 잘 부른다던데, 앨범 냈다는 얘기 들었다"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에 홍수현은 "거의 10년 더 된 일이다. 음악 듣는 걸 좋아해서 낸 적이 있다. 노래는 못 하는데 좋아서. 저만 듣는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홍수현은 "앞으로 어떤 연기자가 되고 싶냐"는 질문에 "오늘 먹은 음식들이 다 편안했지 않나. 저도 편안한 비빔밥처럼 잘 어우러지는 배우가 되고 싶다. 다 같이 어우러질 수 있는 그런 작품을 하는 배우가 되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홍수현은 드라마 '공주의 남자', '장옥정, 사랑에 살다' 등의 작품을 통해 ’사극 퀸’에 등극했다. 오는 9일 KBS2 ‘경찰수업’으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