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웅X허훈, 첫 단독 예능 도전
허재 근황? "다른 예능"
이미주♥허웅 러브라인?
사진= tvN ‘식스센스2' 방송화면 캡처
사진= tvN ‘식스센스2' 방송화면 캡처


농구선수 허웅, 허훈 형제가 첫 단독 예능 출연에 도전했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식스센스2’에서는 농구선수 허재의 아들인 허웅, 허훈 형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식스센스2’ 멤버들과 하께 이색 보양식 중 가짜 찾기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허웅, 허훈이 등장하자 미주는 기침을 하며 “너무 잘생겨서 사레 걸렸어요”라고 환영했다. 하지만 유재석이 "미주야 너 금니 보인다"고 놀렸고, 이미주는 "말하지 마요"라며 정색했다.

허웅, 허훈 형제는 아버지 없이 예능에 나온 게 처음이라며 "아버지가 없어서 불안하지만 홀로서기 할 때가 된 것 같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허재의 근황을 묻자 허웅은 “다른 예능”이라고 대답했다.

이날 가짜를 찾아야하는 보양식에는 굽는 삼계탕, 은어밥, 약선 보양식 코스요리가 등장했다. 가짜 찾기에 나서기에 앞서 유재석이 “형제끼리 사랑한다는 말이 가능한지?”라고 묻자 허훈은 “어우 안 하죠”라며 기겁해 ‘찐’ 형제의 모습을 보였다.

첫 번째로 멤버들은 굽는 삼계탕집에 도착했다. 이들은 가게 곳곳에서 느껴지는 익숙한 느낌에 진짜 같다고 의견을 모았다. 하지만 유재석과 허훈은 진열돼 있는 각종 상패에 수상함을 가졌다.

또 유재석은 “이거 유명한 치킨집에서 가져온 것 아니야?”라고 의심했고 허웅, 허훈도 거들었다. 전소민 역시 "족점 보러 갔을 때 담갔던 물이 족발 삶는 육수와 비슷한 향이었는데 그거랑 똑같다”고 의심했다.

힌트 게임으로 신발 던지기가 펼쳐졌다. 미주는 개인기를 선보였고, 허훈은 ‘눈누난나’ 춤을 췄으나 실격당했다. 이어 허웅은 브레이브걸스 ‘롤린’을 개인기로 도전했다. 반응이 없자 허웅은 “이게 불낙이야?”라며 허재 성대모사를 했고, 허훈은 “불낙이다”라고 끼어들어 폭소를 안겼다.

두 번째 장소로 이동하던 미주는 허웅, 허훈을 향해 “저희한테 궁금한 거 없냐”고 물었다. 이에 유재석은 “궁금한 거 있어요. 집이 어디예요?”라고 물었고 이에 이미주는 자신의 집 주소와 현관 비밀번호까지 폭로했다. 이에 유재석은 “저 미친 이미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허웅은 미주에게 “이상형이 어떻게 되세요?”라고 물었고, 유재석이 끼어들어 러브라인을 차단했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미주는 “제 이상형이요? 키 크고 하얗고, 저보다 한 살 많고 이름이 허웅이라고”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허웅은 이상형에 대해 “첫 느낌이 중요해요”라고 말했고 미주는 “첫 느낌 틀렸다”라며 포기했다.

두 번째 은어밥 집 도착한 멤버들은 솥밥 비주얼에 당황한 것도 잠시, 연예인들 사진에 눈길 뺐겼다. 사장님은 진성의 사진을 소개하며 “단골이다”라고 말했다. 오나라, 허웅, 허훈은 진짜라고 확신했다.

마지막으로 날씨에 따라 메뉴가 바뀌는 보양식 코스요리집이 공개됐다. 수상하지만 완벽한 느낌의 코스요리집에 멤버들은 의심을 폭발시켰다.

최종 투표에서 선택된 가짜는 은어밥이었다. 제시는 가짜 찾기에 성공하며 7연승을 기록했다. 반면 오나라는 연달아 실패하며 꼴찌에 등극했다. 은어밥집 사장의 정체는 tvN 방송 심의 담당자로 밝혀졌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