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촬영부터 변신
그라운드 황태자
"다양한 모습 기대"
백지훈 / 사진 = E채널, 수원 삼성 제공
백지훈 / 사진 = E채널, 수원 삼성 제공


'노는브로(bro) 2'에 승리의 파랑새 백지훈이 합류한다.

오는 23일 오후 첫 방송을 앞둔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2'는 운동밖에 몰랐던 남자 스포츠 선수들의 두 번째 하프타임이 펼쳐지는 프로그램이다. 박용택, 조준호, 전태풍이 시즌1에 이어 함께 하게 된 가운데 백지훈이 '노는브로2'에 합류하여 활력 넘치는 하프타임을 즐길 예정이다.

지난 '노는브로' 용택투어 특집에 출연했던 백지훈은 제기차기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그라운드 위 황태자라는 별명에 맞는 감미로운 발라드를 열창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국가대표 럭비팀이 출연했던 지난 시즌 마지막 회에도 보너스 킥을 두 번이나 넣는 등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출연할 때마다 다재다능한 매력을 선보였던 그가 정식 멤버로 합류한 '노는브로2'에서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해지는 상황. 더불어 박용택, 조준호, 전태풍과 형성될 브로들의 새로운 케미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백지훈은 "'노는브로2' 멤버로 합류하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좋은 형, 동생을 만나게 된 것도 감사하다. 빨리 멤버들과 함께 다양한 모습을 보여 드리겠다"며 합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축구 말고는 딱히 잘하는 게 없어서 손이 많이 가는 사람이지만 최대한 저의 본 모습을 보여 드리고자 한다"며 프로그램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번 시즌에서 멤버들과 가장 하고 싶은 것이 "놀이공원 가기"라고 대답한 백지훈은 "동심으로 돌아가 어릴 때의 추억을 다시 느껴보고 싶다"며 소박한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출연 당시 이외의 모습을 보여주며 실시간으로 수많은 팬을 양성했던 백지훈이 '노는브로2'에서는 어떤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노는브로(bro)2'는 오는 23일 밤 8시 5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