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뽕숭아학당', 지난 4일 방송
TOP6와 깊은 인연 있는 짝꿍 총출동
홍석천 "임영웅, 내가 키우려고 했다"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방송화면
/사진=TV조선 '뽕숭아학당: 인생학교' 방송화면


방송인 홍석천이 트로트 가수 임영웅과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TV조선 '뽕숭아학당: 인생학교'(이하 '뽕숭아학당')에서다.

지난 4일 방송된 '뽕숭아학당'에는 TOP6가 파리부터 한국까지 이어지는 '감성’s 수뽕투어'를 선보였다. 이번 투어에는 TOP6와 깊은 인연이 있는 짝꿍들이 총출동했다.

이날 TOP6 멤버들은 노래만 듣고 각자의 시절 인연을 찾는 시간을 가졌다. 첫 주자로 나선 '원조 제이팍'은 '어머님의 자장가'를 불렀다. 멤버들은 가면으로 얼굴이 가려진 상태라 누구인지 알아채지 못했다. 이후 '원조 제이팍'의 정체는 박준규로 밝혀졌다.

박준규는 영탁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계기로 인연을 맺었다. 영탁은 "'네가 왜 거기서 나와'를 발표하고 흔쾌히 뮤직비디오에 출연해줘서 처음에 홍보할 때 정말 많이 도움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두 번째로는 '펜트하우스의 골프왕'이 등장했다. 멤버들은 전 축구선수 이동국을 추측했다. 임영웅은 "이동국 형이라고 확신했는데 노래를 더 잘한다"며 헷갈린다고 말했다.

이에 붐은 "유명한 분이 추천해줬다고 들었다"고 언급했고, '펜트하우스의 골프왕'은 "아내가 추천해줬다"며 다리찢기 개인기를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펜트하우스의 골프왕' 정체는 배우 김소연의 남편 이상우였다. 이상우와 TV조선 '골프왕' 인연인 장민호는 이상우가 어떤 동생이냐는 질문에 "말수가 적어서 순백남이라고 부른다"고 전했다.

세 번째로 등장한 '아찔한 매력 감별사'는 '난 괜찮아'를 열창했다. 정체를 두고 미궁에 빠진 사이, 홍석천이라는 것이 밝혀져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홍석천의 인연은 임영웅이었다. 임영웅은 "SBS '판타스틱 듀오'에 나갔을 때 홍대 트로트 영웅이라는 이름으로 나갔다. 당시 홍석천이 '내가 데려가겠다', '내가 키우겠다'고 얘기했다"고 알렸다.

그러자 홍석천은 "내가 키우겠다고 했다. 왜냐면 박현빈보다 잘 될 것 같더라. 내가 정확히 보는 눈이 있다고 생각했다. 예상대로 영웅이 됐다"며 "머리를 자르기 위해 포천으로 달려갈 뻔했다. 근데 머리 자를 게 없더라. 그 정도로 응원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뽕숭아학당: 인생학교' 방송화면
/사진='뽕숭아학당: 인생학교' 방송화면
그런가 하면, 네 번째로 '젤리천사'가 등장해 '편지'를 선곡했다. 그는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데 TV에도 나오는 사람이다. 아내도 가끔 TV에 나온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알고 보니 '젤리천사'는 SBS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에서 이찬원, 김희재를 만났던 배우 진태현이었다. 진태현은 김희재와 함께 즉석에서 노래를 불러 훈훈함을 더했다.

다섯 번째로 나선 '실버 광창력'은 이찬원이 '미스터트롯'에서 불렀던 '진또배기'를 불렀다. 이에 멤버들은 '실버 광창력'의 정체를 단숨에 알아챘다. 바로 서은광이었다. 이찬원과 서은광은 지난해 2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처음 만났다. 당시 두 사람의 즉석 화음이 화제를 모았다. 이에 이찬원과 서은광은 직접 듀엣을 선보이며 남다른 가창력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테라스 김동률'이 나왔다. 그는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를 열창했다. 그러자 멤버들은 창법을 듣고 정체를 파악했다. 이후 가면을 벗으라며 무대 앞으로 나섰다. 이에 '테라스 김동률'은 가면을 벗으며 무대를 즐겼다. 다름 아닌 트로트 가수 황윤성이었다.

정동원은 "내가 밤에 녹화를 못 할 때 대신 동원맨으로 자리를 메꿔주고 있어서 고맙다"고 말했고, 황윤성은 "오히려 내가 고맙다"며 화답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따뜻하게 안아주며 다정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TOP6는 짝꿍들과 함께 레크리에이션을 펼치며 남다른 의욕을 불태웠다. 노래 가사가 한순간에 외계어가 되는 '번역기 노래 퀴즈'로 단체 멘붕에 빠진 것도 잠시, TOP6와 짝꿍들은 대결도 잊은 채 댄스 삼매경으로 흥을 발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