능청 연기 폭발
부화공주로 변신
팔색조 코믹 연기
'너는 나의 봄' / 사진 = tvN 제공
'너는 나의 봄' / 사진 = tvN 제공


'너는 나의 봄' 남규리가 극중 톱배우 안가영이 주연을 맡은 타임슬립한 부화공주로 변신해 힐링 웃음을 선사한다.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은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남규리는 '너는 나의 봄'에서 톡톡 튀는 4차원 매력을 지닌 톱스타 배우 안가영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 변신을 이뤄내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안가영(남규리 분)이 자신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한 남자친구 패트릭(박상남 분)을 피해 강다정의 집에 은신했다가 강다정을 친구라고 단정 짓는 모습이 담겼다. 더불어 안가영은 강다정에게 주영도(김동욱 분)와의 이혼과 죽음을 생각했을 정도로 힘들고 괴로웠던 시간에 대해 털어놨고, 이에 강다정이 "지금은 좀 괜찮아요? 진짜 힘들었겠다"라며 위로해 먹먹한 감동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남규리가 '너는 나의 봄'에 등장하는 드라마인 '더 프린세스-영원의 공주'에서 타임슬립한 부화공주로 분해, 팔색조 코믹 연기를 뽐낸다. 극중 안가영이 공주라는 설정과는 달리 후줄근한 남자 추리닝을 입은 부화공주로 연기에 임하는 장면. 부화공주에 빙의된 안가영은 사극톤으로 "어디 가느냐? 이리 오거라"라고 외치는가 하면, 마치 한복 치마저고리를 입은 듯한 자세를 취하고, 짜장면을 입가에 잔뜩 묻힌 채 청순한 미소를 지어 보여 폭소를 안긴다. 4차원 매력을 지닌 안가영이 거침없이 망가지는, 부화공주 변신이 어떻게 그려질지 호기심을 돋우고 있다.

남규리는 '더 프린세스-영원의 공주' 장면 촬영에서 톱스타 안가영의 색다른 면면들을 능수능란한 코믹 연기로 그려내며 현장을 사로잡았다. 남규리는 작품 속 작품인 부화공주의 사극 말투를 위해 여러 번 대사를 반복해 읊어보면서 능청스럽게 연기 연습을 이어가는 모습으로 열의를 불태웠다. 더욱이 남규리는 부화공주에 혼연일체 된 듯 애드리브까지 디테일하고 맛깔스럽게 살려 흥미를 높였다. 또한 아무렇지 않은 듯 코믹 퍼레이드를 이어가던 남규리는 참고 참았다가 'OK 컷'이 떨어지자마자 웃음을 빵 터트리는 모습으로 지켜보던 이들을 박장대소하게 했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남규리는 극중 안가영은 물론이고 안가영이 연기하는 부화공주까지 망가짐을 불사한, 혼신의 열연으로 완성해나가고 있다"라며 "감칠 맛 나는 코믹 연기로 '너는 나의 봄'에서 깨알 재미를 더하고 있는 남규리의 맹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너는 나의 봄' 9회는 2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