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소 "첫 아이돌 역할, 못 잊어"
이준영 "첫 준비부터 종영까지 행복"
박지연 "추억에 젖어 들었던 작품"
'이미테이션' 주연 4인방/ 사진=KBS2 제공
'이미테이션' 주연 4인방/ 사진=KBS2 제공


KBS2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 정지소, 이준영, 박지연, 윤호가 종영소감을 밝혔다.

‘이미테이션’이 오늘(23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한다. 이에 정지소, 이준영, 박지연, 윤호가 시청자들을 향한 감사함과 종영에 대한 아쉬움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해 이목이 집중된다.

아이돌 최고 해피 바이러스 ‘마하’ 역의 정지소는 “약 6개월 동안 ‘마하’라는 이름으로 촬영을 하며 처음으로 아이돌 캐릭터를 경험해볼 수 있어서 굉장히 뿌듯하고 행복했다. 정말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힘든 점도 많았지만, 함께 촬영하는 동료들 덕분에 지금의 마하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것 같아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희 드라마 ‘이미테이션’을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다음 작품에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면서 “지금까지 앞으로 해도 티파티, 거꾸로 해도 티파티의 마하였다”고 덧붙였다.

톱아이돌 ‘권력’ 역을 맡은 이준영은 “첫 준비부터 이렇게 종영 소감을 전하는 지금 이 순간까지 ‘이미테이션’ 덕분에 매우 행복했다. 너무 좋은 동료들, 스태프, 감독님 덕분에 정말 감사하고 즐겁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 작품을 사랑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다. 여러 감정을 선보였던 이 작품에서 따뜻함과 인간적인 마음을 느끼셨길 바란다”면서 “코로나19 조심하시고 항상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라리마’를 연기한 박지연은 “작년 말부터 촬영을 시작했는데 끝이라고 생각하니 많이 아쉽다”며 “톱 솔로 여가수 역할이라 무대에 서는 장면들이 굉장히 많았었는데, 예전 생각도 많이 나고 추억에 젖어 들게 했던 작품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동안 ‘이미테이션’ 많이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습니다”고 인사했다.

마지막으로 ‘유진’으로 분한 윤호는 “가장 먼저 ‘이미테이션’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처음이라 부족한 점도 많았을 텐데 감독님, 작가님을 비롯해 현장에 계신 모든 분들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잘 끝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다양한 경험 쌓으며 많은 공부가 되었고, 소중한 추억도 생겨서 정말 잊지 못할 시간들이었다”고 했다. 이어 “‘스파클링’과 유진이를 응원해주신 톡톡이들도 너무 고맙습니다. 저는 다시 에이티즈 윤호로 돌아가 유진이처럼 열심히 달리면서 더 좋은 모습으로 찾아 뵙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페이지 원작 웹툰 ‘이미테이션’은 2014년 첫 연재 이후 웹툰 누적 조회수 4.8억뷰 돌파, 카카오페이지 구독자 404만 명 돌파, 카카오페이지 최대 팬덤 IP 누적 댓글 60만개를 기록했다. 글로벌 K-웹툰으로 북미는 물론 일본, 중국, 프랑스, 인도네시아, 태국, 대만에서도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톱스타’ 라리마, ‘완성형 아이돌’ 샥스, ‘성장형 아이돌’ 티파티, ‘열정형 아이돌’ 스파클링 등 ‘이미테이션’의 새로운 세계관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또한 ‘신입사관 구해령’, ‘솔로몬의 위증’을 연출한 한현희 감독과 김민정, 최선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아이돌 세계를 더욱 흥미롭고 탄탄하게 그려내며 ‘원픽 뮤직 드라마’로 손꼽히고 있다.

‘이미테이션’ 최종화는 오늘(23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