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두심, 영화서 '33살 연하' 만나
"성에 안 찬다!" 여전한 멜로 갈증 고백
'백반기행'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백반기행' 스틸컷./사진제공=TV조선


오늘(23일) 방송되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서는 '제주도 대표 미녀' 배우 고두심과 함께 제주다움을 간직한 서귀포 밥상을 만나본다.

이날 방송은 세계 7대 자연경관에 꼽히는 눈부신 섬, 제주도로 떠난다. 일일 식객으로 지난해 강원도 속초 백반기행에 동행한 고두심이 등장, 제주도 방언을 대방출하며 현지인 포스를 뽐낸다.

식객 허영만과 고두심은 해발 500m 제주도에서 가장 높은 마을에 위치한 한 식당으로 향한다. 이 집은 인근에서 정성스레 키운 농산물로 음식을 마련한다고. 직접 제분하여 반죽한 '메밀면'이 들어가는 물냉면과, 이름도 생소한 '비비작작면'이 이 집의 인기메뉴다.

고두심은 맑은 육수와 쫄깃한 메밀면의 조화가 일품인 물냉면을 맛보고, "한 번 맛본 사람은 계속 생각날 맛"이라며 극한했다. 믿기지 않을 정도로 쫄깃쫄깃한 메밀면발의 비법도 공개된다. 정갈한 생김새부터 눈길을 끄는 '비비작작면'은 제주도 '이것'의 모양을 본 따 만든 음식이라고 하는데, '이것'의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두 식객은 제철 맞은 '자리돔'을 맛보기 위해 모슬포항으로 향한다. 매일 아침 들여오는 싱싱한 자리돔으로 코스를 내어주는 집이 있다고 해서 찾아간다. 회를 시작으로 회무침, 물회, 구이까지 푸짐 그 자체다. 특히 제주도에서는 물회에 특별한 것을 넣어서 먹는다는데, 고두심은 '이것'이 들어간 물회를 맛보고 너무 맛있어서 짜증을 낼 정도였다고. 이에딱 지금 한 철만 맛볼 수 있는 환상적인 맛의 자리돔 코스에 기대가 모인다.

지난 속초 ‘백반기행’에서 멜로물을 한 번도 찍지 못한 웃픈 사연을 말한 뒤 '멜로물을 찍지 못한 여배우'가 됐다는 고두심이 드디어 소원 성취한 에피소드를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바로 최근 촬영한 영화에서 무려 '33살 연하' 배우 지현우와 사랑을 이뤘다는 것. 그러나 "성에 안 찬다"며 아직 멜로의 갈증을 해소하지 못한 배우 고두심의 솔직한 심경도 공개될 예정이다.

고두심의 ‘백반기행’ 제주 서귀포 편은 23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