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밀양서 부모와 일상
"부모님의 아낌없는 응원 감사"
결혼 앨범 등장에 당황
'내가 키운다' 김현숙/ 사진=JTBC 제공
'내가 키운다' 김현숙/ 사진=JTBC 제공


배우 김현숙이 부모의 진심 어린 응원에 눈물을 흘린다.

오늘(23일) 방송되는 JTBC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 (이하 ‘내가 키운다’) 3회에서 김현숙은 아들 하민과 부모가 함께 하는 평화로운 일상을 공개한다. 앞서 그는 자연 친화적인 밀양에서의 솔로 육아 생활을 최초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특히 김현숙의 아들 하민이는 복스럽게 밥을 먹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데 이어 이번에는 할머니표 잔치 국수로 어린이 먹방계를 평정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하민이는 묵은지를 국수에 올려 먹는 고급 기술부터 한 그릇으론 부족해 계속해서 면을 추가하는 모습까지 선보였다. 식욕이 없는 딸 로아를 둔 조윤희는 이에 연신 감탄사를 외치며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제주에서의 생활을 정리한 후 밀양으로 온 김현숙은 본인의 짐을 정리하던 중 발견한 예상치 못한 물건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것은 바로 결혼 앨범. 뜻밖의 공개에 스튜디오에도 한순간 정적이 흘렀지만, 김현숙 어머니의 쿨한 반응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다른 출연자들도 결혼 앨범에 대한 솔직한 속마음을 털어놨다는 후문이다.

짐 정리를 마친 후 어머니와의 시간을 가지던 김현숙은 본인을 위해 하민이의 육아를 도와주고 있는 부모님에 대한 고마움의 눈물을 흘렸다. 김현숙의 어머니도 “사랑하고 아끼는 내 딸이 죽을 만큼 힘들어해서 뜻대로 하는 것이 맞다”며 힘든 결정 앞에 놓였던 김현숙을 지지한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현재 힘든 상황을 잘 극복하고 있는 딸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남겨 모든 출연자의 눈물샘을 터트리게 했다.

‘용감한 솔로 육아 – 내가 키운다’는 오늘(23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