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문 유튜버 슈카 '라스' 입성
서울대·펀드매니저 시절 회상
주식 투자 규모X수익률 공개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100만 유튜버 슈카가 MBC ‘라디오스타’에서 MC 김구라의 유튜브 수익률을 점 찍는다.

오는 6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가수 백지영, 크레용팝 출신 소율, 방송인 김새롬, 경제 유튜버 슈카와 함께하는 ‘헌 해 줄게 새해 다오’ 특집으로 꾸며진다.

경제 유튜브 채널 ‘슈카월드’ 운영자 슈카는 어려운 경제 이슈를 재밌고 쉽게 알려주는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개인투자자들의 주식 매수 열풍을 빗댄 ‘동학개미운동’의 주역으로 꼽히고, 유튜브 구독자 수 100만명을 돌파하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슈카는 경제 유튜버가 된 이유와 함께 MC 김구라의 유튜브 채널인 ‘뻐꾸기 골프’ 채널 수익률을 예측한다. 그는 “웬만한 직장인 연봉을 한 달에 번다”고 조심스레 예상했다고 해 김구라의 반응을 궁금하게 한다.

또 슈카는 자칭 “폐인” 모드로 서울대학교를 10년 다닌 과거와 셀 수 없이 탈락한 끝에 펀드매니저가 된 비화를 공개한다. 특히 증권맨으로 일하던 당시 “1년에 50% 이상이 바뀌었다”며 근무 중 만화책이 펼쳐지고, 급기야 야한 사이트 접속이 이뤄진 뒷이야기를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 취미생활인 유튜브 운영 때문에 중징계를 받은 이유도 공개한다고 해 그의 이야기가 더욱 기대를 높인다.

MC 김구라는 슈카의 ‘라스’ 입성에 특유의 깨알 지식 자랑과 더불어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특히 슈카에게 주식 투자 규모와 수익률을 물었고, 이에 슈카는 “억 단위는”이라며 솔직하게 자신의 투자 현황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높인다.

또 김구라와 스페셜 MC 장동민의 주식 수익률 부심이 이어진 가운데, 장동민은 “방송 접고 주식을 할까 생각한 적이 있다”며 “슈카를 따라잡겠다”고 라이벌 선언을 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는 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