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건주, 고교야구 에이스 투수 류형진 役
'어하루' 팀 의리로 출연 결정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여신강림'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 배우 정건주가 특별 출연한다. 김혜윤, 이재욱, 이태리에 이어 정건주까지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팀의 의리로 완성된 초호화 특별 출연 라인업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5일 ‘여신강림’ 측이 7회에 특별 출연하는 정건주의 현장 스틸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야구선수로 변신한 정건주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정건주는 야구 유니폼을 입고 마운드에 서 있다. 글러브를 가슴에 댄 채 경기에 집중한 그의 표정이 프로페셔널한 열정을 느끼게 하는 동시에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어 투구를 하는 정건주의 훤칠한 기럭지와 투구 폼이 감탄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문가영(임주경 역)과 마주 선 정건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정건주는 문가영의 연락처를 받으려는 듯 휴대전화를 건네 설렘을 자아낸다. 또한 정건주는 야구 부원들에게 이끌려 가면서도 문가영에게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특히 애정이 묻어나오는 달콤한 눈빛과 환한 미소가 여심을 더욱 설레게 한다.

정건주는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함께했던 김상협 감독과의 의리로 특별 출연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고교야구 에이스 투수인 류형진 역으로 분한 정건주는 촬영 전 김상협 감독과 끊임없이 논의하고 투구폼을 연습하는 등 열정을 드러냈다고. 이내 촬영에 들어간 정건주는 군더더기 없는 투구 폼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데 이어, 야구선수 포스와 훈훈한 매력을 유감없이 뽐내 현장의 모든 여성 스태프들을 매료시켰다는 후문이다.

무엇보다 정건주는 극 중 주경을 사이에 둔 이수호(차은우 분)와 한서준(황인엽 분)의 새로운 라이벌로 등판, 핑크빛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은다.

‘여신강림’ 김상협 감독은 “특별 출연 제안을 선뜻 수락해 준 정건주 씨를 비롯해 바쁜 스케줄 중에도 끈끈한 의리를 보여준 ‘어쩌다 발견한 하루’ 팀에게 매우 감사드린다”며 “정건주 씨는 특별 출연임에도 철저한 캐릭터 분석을 통해 류형진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소화해냈다. 정건주 씨의 멋진 의리와 열연 덕분에 더욱 설레고 재미있는 장면들이 탄생했다. ‘여신강림’ 본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여신강림’은 오는 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