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봉태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펜트하우스' 봉태규./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의 봉태규가 자신의 살길을 찾아 요리조리 빠져나갔다.

지난 4일 방송된 '펜트하우스'에서 이규진(봉태규 분)은 로건리(박은석 분)의 배신으로 구속된 주단태(엄기준 분)를 보고 혼란에 빠졌다.

이규진은 끌려가는 주단태에 "주회장, 이게 무슨 말이야? 투자사기라니!"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이어 안절부절못하며 인맥을 총동원해 투자금 회수를 위해 기를 썼다.

이어 민설아(조수민 분)의 사망 사건이 뉴스에 보도되고, 경찰에 연행된 이규진은 모든 일을 심수련(이지아 분)에게 덮어씌웠다.

그러나 그는 펜트하우스에서 심수련이 살해당했다는 소식을 듣고 놀란다. 그러나 이도 잠시, 수갑을 차고 체포되어 나오는 오윤희(유진 분)를 보고 또 한 번 충격에 빠졌다.

봉태규는 다양한 사건이 벌어지는 와중에 자신의 살길만을 찾아 나서며 미꾸라지처럼 빠져나가는 이규진을 자연스럽게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분노를 끌어올렸다.

'펜트하우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