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킹' 이민호 "4년 만에"
"박은숙 작가, 하루도 쉬지 않길"
박은빈 "작년에 이어 올해도"
배우 이민호/ 사진=SBS 캡처
배우 이민호/ 사진=SBS 캡처


배우 이민호와 박은빈이 31일 오후 열린 '2020 SBS 연기대상'에서 미니시리즈 판타지·로맨스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더 킹: 영원의 군주'에서 활약한 이민호는 "SBS 시상식은 제게 의미있는 곳이다. 매년 이 곳에서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했는데 참 많은 것들이 변해있다"며 "4년 만에 이자리에 오게 됐는데 너무 많이 바뀐 낯선 환경이 씁쓸하다. 새해에는 많은 것들이 제 자리로 돌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더 킹'을 위해서 고생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정지현 감독님, 스태프 분들, 동료 선후배님들 너무 고생 많이 하셨다. 다들 보고 싶다"며 "그리고 제가 존경하고 사랑하는 김은숙 작가님. 하루 빨리 좋은 작품으로 많은 분들에게 힘이 되는 작품을 써주셨으면 좋겠다. 하루도 안 쉬고 일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끝으로 이민호는 "시청자 분들 그리고 전세계에 계신 팬 여러분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늘 행복하시길 바란다"며 "저 또한 새해에는 배우로서 좋은 모습, 많은 분들에게 힘과 위로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배우 박은빈/ 사진=SBS 캡처
배우 박은빈/ 사진=SBS 캡처
이어 여자 부문에선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박은빈이 수상했다. 트로피를 받은 박은빈은 "훌륭한 분들과 후보에 올랐는데 큰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바이올린을 사랑하는 29살 채송화라는 인물을 만나 감사하게도 20대를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을 선물 받았다. 극 중 상처 받을지라도 계속 사랑하면서 앞을 향해 걸어나가는 송화를 연기하며 저도 무언가 깊이 사랑해본 적이 있었나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제가 여러번 생각하고 얻은 답은 5살 때 일을 시작하고부터 연기하는 것을 가장 사랑하고 좋아하고 있었구나라고 깨달았다. 이 만큼 꾸준한 마음이 드는 다른 것들은 떠오르지 않는다. 설령 지치는 순간이 있더라도 진심을 다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박은빈은 "제 삶을 의미있게 만들어주는 길을 찾아서 꿈을 품고 지내온 어린 날의 제게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극 중 송화가 음악을 하기로 선택했으니까 믿음을 줘야 된다는 대사가 있다. 저도 배우가 되길 선택했으니까 누군가에게 위안이 되고 위로가 될 수 있길 바라며 연기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소중한 시간 내서 봐주시는 여러분의 삶의 여백을 채울 수 있길 바란다. 연기하기가 늘 어렵고 낯설고 시작이 두렵지만 앞으로도 한 발 한 발 잘 걸어 나가겠다"며 "사랑하는 엄마, 아빠, 오빠, 응원해주는 팬들, 친구들, 함께 고생해준 스태프, 소속사 식구들께 감사하고 SBS 그리고 사랑하는 '브람스' 팀에게 감사 인사 전한다. 오늘이 있기 까지
행복을 넣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 갖고 잘 기억하고 있겠다"고 말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