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 tvN '여신강림'
사진제공 = tvN '여신강림'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의 문가영이 아낌없이 망가지며 '로코여신' 타이틀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여신강림' 2화에서는 민낯을 사수하기 위한 임주경(문가영 분)의 웃픈 고군분투기가 펼쳐진 가운데, 문가영이 거침없이 온몸을 내던지는 코믹 연기와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주경은 외모 콤플렉스로 인해 내면에 상처가 많은 여린 소녀이면서도 낙천적이고 세상 해맑은 긍정 매력의 소유자다. 그런 주경에게 화장은 새로운 일상과 자신감, 친구를 얻게 해 준 돌파구였고 만화방은 온전히 자신의 모습으로 누릴 수 있는 또 다른 소확행이었다.

그렇게 여신 '임주경'과 민낯 '임주발'로 이중생활을 하고 있던 주경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편하게 드나드는 만화방에서 같은 반인 수호(차은우 분)와 마주치게 되는가 하면, 얼굴에 케이크를 뒤집어쓰는 바람에 모두의 앞에서 민낯을 공개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진 것.

이날 문가영은 정체를 들키지 않기 위해 전투적으로 화장하는 비장한 모습을 시작으로 코에서 나온 라면 면발을 능청스럽게 수습하는 모습, 아수라 백작처럼 반반 분장을 하는 등 코믹스러운 연기와 엉뚱 발랄한 매력으로 웃음을 안겼다.

민낯이 들통나기 일보 직전 패닉에 빠진 장면에선 과거의 트라우마가 되살아난 주경의 두려움을 섬세하게 표현해 안타까움을 극대화했다.

웹툰 원작 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