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박은영♥김형우, 신혼 생활 공개
아나운서 출신 아내-CEO 남편
모델하우스 능가하는 대치동 럭셔리 하우스
'영앤리치'연하 남편, 누적 투자 유치액 100억 원
박은영-김형우 부부가 '아내의 맛'에 합류했다. / 사진제공=TV조선
박은영-김형우 부부가 '아내의 맛'에 합류했다. / 사진제공=TV조선


박은영 전 아나운서가 '아내의 맛'에 전격 합류, 3살 연하 CEO 남편과의 범상치 않은 신혼생활을 최초로 공개한다.

오는 1일 방송될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113회에서는 박은영과 남편 김형우가 첫 출격해 극과 극 반전 매력으로 가득한 예측 불허 '신혼의 맛'을 선보인다.

박은영과 3살 연하 사업가 남편 김형우는 지난주 방송된 예고만으로도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베일에 싸여있던 박은영의 남편 김형우는 누적 투자 유치액만 무려 100억여 원에 달하는 금융 사업가이자 스타트업 기업 대표로서, 진정한 '영 앤 리치'임이 밝혀져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은영과 김형우는 낮과 밤, 집안과 집 밖이 전혀 다른 '극과 극' 일상을 선보인다. 박은영은 낮에는 연예인으로서 바쁜 일정을 소화하는 가하면 밤에는 빈틈 없는 내조로 뭐 하나 부족함 없는 현모양처로 변신해 일과 가정, 두 가지를 모두 잡은 똑부러지는 면모를 입증했다. 6가지 과일 채소가 듬뿍 들어간 박은영 표 특급 건강 해독 주스로 정성 가득한 아침 식사를 준비했고, 수준급 꽃꽂이 실력까지 선보였다.

회사에서는 호랑이 CEO인 남편 김형우는 괴짜 아이템을 수집하는 독특한 취미를 지녀 웃음을 자아냈다. 집에 쌓인 택배만 한가득 인데다가, 보면 볼수록 신기한 괴짜 아이템들을 언박싱하면서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아맛팸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김형우는 누구든 제압할 수 있고 '초특급 센캐'로 변신 가능한, 어디서도 보지 못한 신상 아이템을 야심 차게 공개해 시선을 강탈했다.

김형우는 낮에는 대표님이지만, 밤에는 철부지 남편으로 변신하는 반전 매력을 표출했다. 카리스마 뒤에 숨겨진 멍뭉미는 물론, 직원들은 아무도 보지 못했던 대표 김형우의 초반전 애교를 터트렸던 것. 하지만 넘치는 '장꾸력'을 폭발시키던 김형우가 아내 박은영이 정성껏 만든 꽃병을 와장창 깨뜨리는 '갑분싸' 위기를 불러오면서, 은우 부부가 어떻게 위기를 대처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은우 부부는 모델하우스를 능가하는 대치동 럭셔리 하우스를 최초로 공개해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반전을 거듭하는 일상부터 달달함이 가득 묻어나는 신혼집까지 '아내의 맛'에서 첫선을 보이면서, 두 사람의 '신혼의 맛'은 어떨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그동안 베일에 싸여있던 박은영, 김형우 부부가 '아내의 맛'에 합류하면서 신혼 일상이 처음으로 공개된다"며 "팔색조 매력으로 무장한 박은영, 김형우 부부의 달콤하고도 살벌한 신혼일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내의 맛’ 113회는 오는 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