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라인업 완성
문가영X차은우X황인엽, 주연 확정
제작진 "높은 싱크로율과 대체 불가한 매력 기대"
tvN 새 드라마 '여신강림'에 출연하는 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왼쪽부터), 배우 문가영, 황인엽. /사진제공=키이스트, 판타지오
tvN 새 드라마 '여신강림'에 출연하는 그룹 아스트로의 차은우(왼쪽부터), 배우 문가영, 황인엽. /사진제공=키이스트, 판타지오


tvN 새 드라마 ‘여신강림’에 배우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이 출연을 확정하며 ‘만찢 라인업’이 완성됐다.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물이다.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며, MBC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상협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문가영은 극 중 쌩얼은 죽어도 들키기 싫어하는 메이크오버 여신 임주경 역을 맡았다. 임주경은 자신의 외모 콤플렉스를 화장의 힘으로 극복하며 자존감을 회복하는 인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지닌 해맑은 여고생이다. 특히 문가영은 전작 ‘그 남자의 기억법’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과 당차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며 차세대 멜로퀸으로 자리매김했다. 이에 문가영이 이번 작품에서 어떤 연기와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은다.

차은우는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엄친아(엄마친구아들)' 이수호로 분한다. 이수호는 훈훈한 비주얼부터 학업 성적, 농구 실력까지 못 하는 게 없는 완벽남이다. 모두의 관심을 한 몸에 받지만, 다른 사람에게는 눈길도 주지 않는 철벽의 소유자인 것. 앞서 차은우는 다수의 작품을 통해 청량하고 달콤한 매력으로 존재감과 가능성을 입증한 바 있다. 캐릭터와의 놀라운 싱크로율로 벌써부터 폭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차은우가 펼칠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이와 함께 극 중 이수호와 비주얼 투톱을 이루는 한서준 역에는 황인엽이 낙점됐다. 이수호가 시크한 미남이라면 한서준은 거친 야생마로 남다른 피지컬과 날렵한 외모, 그리고 외모와 달리 따뜻한 반전을 지녔다. 특히 황인엽은 KBS 2TV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을 통해 강렬한 눈빛과 무술 실력으로 이목을 끌었다. 과연 황인엽이 만난 한서준은 어떤 모습일까.

‘여신강림’ 제작진은 “높은 캐릭터 싱크로율과 대체 불가능한 매력을 지닌 세 배우가 만나 밝고 청량한 시너지를 뿜어낼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여신강림’은 올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