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정, 첫사랑과 만난 이상엽 목격
차화연, 이정은 김밥집에 들이닥쳤다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화면.
사진=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 화면.


이민정과 이상엽이 다시 한 번 엇갈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13, 14회 시청률은 가각 21.3%, 26.6%(닐슨코리아)를 기록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 차화연(장옥분 역)과 이정은(초연 역)의 갈등이 고조됐다.

엄마 장옥분(차화연 분)은 송나희(이민정 분)와 윤규진(이상엽 분)의 집에 기습 방문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동거 계약서’가 있는 곳을 바라보다 이내 화난 듯 말을 이어갔기 때문. 하지만 그들의 걱정과는 달리 장옥분은 정돈 되지 않은 집안을 문제 삼아 일단락되는 듯 했다.

장옥분의 급습 후 복잡한 감정에 휩싸인 윤규진은 더 이상 이혼 사실을 숨기지 않을 것을 요구했으나 송나희는 완강히 거절했다. 장옥분이 막내 송다희(이초희 분)의 파혼 여파를 간신히 견뎌온 것을 알기에 자신까지 보탤 수 없던 것. 이혼 사실을 절대 밝힐 수 없다고 단호하게 말하며 날카로운 눈빛을 드러내 긴장감을 더욱 높였다.

이런 와중에 ‘아동 학대 사건’을 마무리 짓기 위해 경찰서를 방문한 송나희는 윤규진이 연구직 면접을 안 본 것이 아닌 자신의 사건 때문에 참석하지 못했음을 알게 됐다. 송나희는 그를 향한 미안한 마음이 치솟았지만, 윤규진이 첫사랑 유보영(손성윤 분)과 함께 있는 것을 목격한 후 “윤규진 타이밍 죽이네”라며 씁쓸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병원장(손종학 분)은 송나희와 윤규진에게 TV 프로그램에 출연할 것을 요구했다. 출연을 강요하는 병원장과 나갈 수 없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의견이 맞붙어 냉랭한 기류가 맴돈 것. 이혼 후 더욱 깊이 얽히고설키는 송나희와 윤규진의 모습은 이들의 생활이 심상치 않은 국면으로 접어들 것임을 암시했다.

초연 패밀리의 본격적인 영업이 시작되며 용주시장에는 큰 변화의 바람이 일었다. 그간 본적 없는 신세계의 영업으로 손님 유치에 나선 것. 이에 김밥집을 제외한 모든 가게들의 매출이 줄어드는 타격을 맞았다. 시장 상인들은 그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장옥분을 앞세워 김밥집에 들이닥쳤다.

송나희와 윤규진의 얽히고설킨 이야기가 더욱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현실적이고 애틋한 이혼기를 그리는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오늘(19일) 오후 7시 55분 15, 16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