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김영권 아내 리리남매 / 사진=KBS2 방송화면
'슈퍼맨이 돌아왔다' 김영권 아내 리리남매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축구선수 김영권과 아내 박세진, 리리남매가 화제성을 입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팀 수비수 김영권 가족의 깜짝 등장으로 많은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다. 필드 위에서 늘 카리스마 넘치는 김영권을 사랑꾼 아빠로 만드는 가족들의 매력이 시청자들도 심쿵하게 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전 결승골을 넣으며 국민의 영웅으로 떠오른 김영권 선수. 그는 지난 2015년 첫눈에 반한 스튜어디스 출신 아내 박세진과 1년 연애 끝에 결혼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영권의 미모의 아내와 세젤귀 리리남매 리아-리현 남매가 방송 최초로 공개됐다.

토끼 같은 여섯 살 딸 리아와 반전 매력이 가득한 네 살 아들 리현이는 등장부터 시청자들을 마음을 제대로 저격했다. 동생을 의젓하게 잘 챙기면서도 아빠 앞에서는 애교 만점이 되는 리아와 누나만 졸졸 따라다니면서도 아빠랑 놀 때는 깜찍한 카리스마를 보여주는 리현이의 모습이 시청자들을 들었다 놨다 했다.

필드 위의 철옹성 김영권의 카리스마도 리리남매 앞에서는 무장해제였다. 이날 전지훈련에서 한 달 만에 집에 돌아온 김영권은 자신을 위해 이벤트를 준비한 아내와 리리남매에게 30분 만에 8뽀뽀를 쏟아부으며 '뽀영권'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가족들을 볼 때마다 자동으로 입술이 먼저 나가는 그의 모습이 시청자들에게도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처럼 등장부터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김영권과 리리남매는 방송 후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장악하며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