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진·신다은·임성빈, 경기 광주서 3억대 매물 찾는다.
김숙 "100점 만점에 100점짜리 집"

소유진X신다은, 감출 수 없는 걸크러시 매력
'구해줘! 홈즈'에 코디로 출연한 소유진과 신다은-임성빈 부부 / 사진제공=MBC
'구해줘! 홈즈'에 코디로 출연한 소유진과 신다은-임성빈 부부 / 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 김숙이 "100점 만점에 100점짜리 집"이라고 극찬한 매물이 등장한다.

15일 밤 방송되는 ‘홈즈’에서는 배우 소유진과 양세형, 그리고 배우 신다은과 남편 임성빈, 노홍철이 세쌍둥이 자매 의뢰인을 위한 매물 찾기에 각각 나선다.

복팀의 코디로 출격한 소유진과 양세형은 경기도 광주시 회덕동으로 향했다. 자연과 어우러진 전원주택 단지로 두 사람은 마당이 있는 단독 주택을 소개했다. 집주인이 직접 지은 집으로 아내가 설계하고 남편이 시공했다고 전해져 시작부터 강한 자신감을 드러낸다. 내부를 살펴보던 소유진은 실생활에 최적화된 다양한 인테리어를 발견하고는 “역시 직접 설계를 해서 다르다”며 감탄을 내뱉었다.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중정 테라스의 매력에 빠진 두 사람은 평범함을 거부하는 세쌍둥이 의뢰인에게 안성맞춤이라며 승리를 확신했다. 집주인이 직접 만든 자작나무 붙박이장과 다양한 소품들이 기본 옵션으로 알려져 매물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덕팀의 코디로 출격한 신다은, 임성빈 그리고 노홍철은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으로 향한다. 최근 형성된 주거단지로 인근에 율동공원은 물론 분당까지 차로 10분 거리에 위치해 다양한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세 사람이 찾은 매물은 2년 전 준공된 빌라로, 5.3m의 높은 층고와 통창으로 시선을 압도했다. 이에 신다은은 역대 리액션을 또 경신했다. 임성빈과 노홍철 역시도 동공 확장과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핑크색으로 꾸민 주방, 센스 있는 인테리어가 빛났던 욕실, 그리고 무엇보다 세쌍둥이 자매의 단합을 위한 복층 공간 등장에 스튜디오 출연자 모두 넋을 놓고 구경했다. 이를 본 박나래는 “솔직히 인정! 이 정도면 무조건 ‘미러볼’ 돌려야 한다”고 감탄했다. 김숙 역시 “가격만 적당하면 100점 만점 집”이라고 칭찬했다.

세쌍둥이 자매의 3억 원대 보금자리 찾기는 15일 밤 10시 4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