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배우 오윤아/ 사진제공=KBS2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배우 오윤아/ 사진제공=KBS2


배우 오윤아가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통해 철부지 싱글맘으로 변신한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제작진은 4일 자유로운 영혼 ‘송가희’로 변신한 오윤아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오윤아는 화려한 액세서리로 한껏 꾸민 채 해맑게 웃으며 주변을 환하게 밝히고 있다. 오윤아 특유의 당찬 표정과 씩씩한 미소는 ‘송가희’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스튜어디스 출신인 송가희는 부기장인 전 남편과 눈이 맞아 결혼했으나, 이후 남편의 외도를 목격해 곧바로 이혼 도장을 찍은 뒤 아들과 함께 부모님의 집에 얹혀 살고 있는 ‘고스펙 경단(경력 단절)맘’이다. ‘이혼은 유행’이라고 입 버릇처럼 말할 정도로 철부지인 그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의 행복을 찾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 ‘아버지가 이상해’ ‘솔약국집 아들들’ 등 주말 드라마의 강자 이재상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3월 첫 방송을 내보낼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