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사진제공=KBS2
주말드라마 '한번 다녀왔습니다'/ 사진제공=KBS2


배우 이상엽이 KBS2 새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를 향한 깊은 신뢰를 표했다.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선을 보일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 행복을 찾는 유쾌하고 따뜻한 드라마다.

이상엽은 “그간 봐온 주말드라마와는 느낌이 달라서 좋았다. 대본을 읽은 후 망설임 없이 ‘고’를 외쳤던 기억이 있다”며 작품에 대한 첫 인상을 밝혔다. 이어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윤규진’이라는 캐릭터는 한 작품 안에서 여러 가지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극 중 이상엽은 소아과 의사이자, 부족한 것 없는 ‘완벽남’ 윤규진 역을 맡았다. 윤규진은 호감형의 외모, 다정다감한 성격, 적당한 친절과 센스, 유머 감각을 지닌 인물로 흔히들 말하는 ‘인싸’다.

이에 이상엽은 “윤규진은 현실 속에 있을 법한 남자다. 다정하고 서글서글하고, 속이 깊은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완벽해 보이는 규진이도 찌질함 같은 게 있다. 속은 괜찮지 않은데 겉으로는 괜찮은 척하는 등 반전 매력이 있는 인물”이라고 했다.

그는 또 “규진이는 워낙 현실적인 친구다. 그렇기 때문에 표정에서 멋스러운 연기는 빼고 편하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각’이 잡혀있는 인물이 아닌 일상의 ‘편안함’을 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작품을 위해 치밀한 캐릭터 분석과 디테일한 표현에 고심한 흔적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드라마 ‘아는 와이프’, ‘역도요정 김복주’, ‘오! 나의 귀신님’을 집필한 양희승 작가와 ‘아버지가 이상해’, ‘솔약국집 아들들’, ‘사랑을 믿어요’ 등 주말 드라마의 강자 이재상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드라마 팬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