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안에서 펼쳐지는 1인 콘서트, 추억 소환은 덤
김형준의 시간은 거꾸로 흐른다...'태사자 인 더 하우스'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올빼미족’ 태사자 김형준의 특별한 심야 배달 타임이 공개된다.

2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눈이 펑펑 쏟아지는 한파에도 멈추지 않는 ‘열정의 택배맨’ 김형준의 버라이어티한 하루가 펼쳐진다.

한파가 예고된 날, 김형준은 남들과 조금은 다른 ‘올빼미’ 생활을 보여준다. 바로 ‘심야 배달’에 나서는 것. 그는 추운 날씨에도 미소를 잃지 않으며 같이 일하는 이들과 친근한 이야기를 나누는 긍정맨의 모습을 보인다.

특히 이날은 자차로 배달에 나서는 만큼 흥이 절로 오르는 ‘노동요’를 풀가동, ‘흥형준’의 모습을 보였다고 해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또한 신나는 마음으로 배달을 하던 김형준은 한 장소에 멈칫, 감회가 새로운 듯한 모습을 보인다. 김형준은 순간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 듯 추억을 소환했다고 해 그의 풋풋한 기억을 꺼내게 만든 장소는 어디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한파에도 멈추지 않는 배달 본능부터 차 안에서 펼쳐진 미니 콘서트까지 한 시도 쉴 틈이 없는 김형준의 배달 라이프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