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화면. /사진=SBS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화면. /사진=SBS


배우 박효주가 마지막까지 강렬한 연기로 존재감을 과시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다.

지난 25일 종영한 ‘낭만닥터 김사부2’에는 돌담병원에 적응한 심혜진(박효주 분)의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는 찜질방에서 발생한 대형화재의 환자들로 돌담병원의 응급실이 분주해졌다. 남도일(변우민 분)은 심혜진에게 “자! 그럼 우리도 수술방을 준비하러 가볼까요?”라고 말했고, 심혜진은 “아들이랑 배그(배틀그라운드)하기로 했는데”라며 귀찮은 듯한 말과는 달리 몸은 수술방으로 향했다.

박효주는 마지막 촬영을 끝낸 후 “심혜진이라는 인물을 연기하면서 외롭기도 했지만, 돌담의 따뜻함이 위로됐다. 인물을 입체적으로 만들어준 작가님과 감독님들 그리고 모든 스태프에게 감사하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박효주는 눈빛부터 표정, 움직임까지 섬세하게 그려내며 캐릭터의 입체감을 살렸다. 매 작품 탄탄한 연기력으로 활약하는 만큼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