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구원(왼쪽부터), 김슬기, 오연서,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구원(왼쪽부터), 김슬기, 오연서,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꽃미남 소재를 비틀어 외모에 대한 편견을 유쾌하게 풀어낼 청춘물이 찾아온다. 성격적 결함을 가진 인물을 연기하는 안재현과 오연서 등의 다양한 연애 스토리가 공감과 힐링,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이다.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오연서, 안재현, 김슬기, 구원과 오진석 감독이 참석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이 있는 여자와 외모 집착증에 걸린 남자가 서로의 지독한 외모 편견을 극복하고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진석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오진석 감독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오진석 감독은 “제목 그대로 하자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며 “나를 포함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아주 작은 것이라도 하자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것들을 편견의 눈으로 보면 밉고 싫을 수 있지만, 사랑과 이해의 눈으로 보면 사랑스러워 보이지 않을까, 그런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즐겁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기획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오 감독은 “교훈을 주려 하기 보다는 추운 겨울에 귤 까먹으면서 보는 만화책 같은 느낌으로 가볍게 다가가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오 감독은 오연서와 SBS ‘엽기적인 그녀’ 이후 두 번째로 같이 호흡을 맞춘다. 오연서를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오 감독은 “여배우들 중에는 이미지와 달리 털털한 분들이 꽤 있다”며 “연서 씨는 기억 못할 수도 있는데 ‘엽기적인 그녀’ 촬영 당시 공주옷을 입은 채 바위에 한쪽 다리를 올려놓고 컵라면을 먹더라. 그 모습을 보고 저분은 정말 뭐든지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껄껄 웃었다.

‘하자있는 인간들’에는 남남 커플도 등장한다. 오 감독은 “촬영 전부터 작가와 배우들하고 오래 이야기했다. 코미디는 좋아하지만 민감한 코드를 가지고 웃기려하는 건 옳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성 소수자에 대한 편견을 희화화하기보다 이해해볼 수 있지 않을까 질문을 던지는 쪽으로 접근했다. 그 부분은 연출을 하면서도 신경을 많이 썼다. 오해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배우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안재현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안재현은 외모에 집착하는 재벌3세 신화고등학교 이사장 이강우 역을 맡았다. 안재현은 “이강우는 어렸을 적 뚱뚱했던 트라우마로 인해 외적인 모습을 바꿨다. 성인이 된 강우는 멋진 외모를 가졌지만, 마음은 아직도 어릴 적 순수한 모습에 멈춰있다”고 설명했다.

촬영 현장 분위기를 묻자 안재현은 “감독님이 워낙 유쾌하시다. 연기를 편하게 할 수 있게 지도 해주셔서 즐겁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재현은 구혜선과 이혼 소송 이후 처음으로 공식적인 자리에 나왔다. 안재현은 “가장 먼저 제 개인사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대중들과 드라마와 관련된 모든 분께 너무 죄송스럽다”며 “이 자리도 폐가 되는 건 아닌가 하는 생각뿐이다. 조마조마한 마음으로 앉아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안재현은 제작발표회 내내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에 구원이 땀을 흘리는 안재현은 위해 휴지를 가져다 줄 정도였다. 안재현은 머쓱하게 웃으며 “드라마 제목처럼 내가 하자가 제일 많은 것 같다”며 “내가 보기엔 차가운 외모를 가지고 있어 오해하는 분들이 많은데 실제 성격은 착하다”고 강조했다.

주연 배우로서의 책임감을 느낀다는 안재현은 “코미디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었다. 이 기회에 얼굴이 못생기게 나오든 말든 최선을 다해 임했다”고 말했다.

안재현은 “올해 1월부터 운동으로 몸을 만들고 있던 중 드라마 캐스팅이 들어왔다”며 “그때부터 매일 운동을 했고, 10kg을 늘렸다. 샤워 장면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짧게 지나가 아쉽다”고 털어놨다.

배우 오연서가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오연서가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오연서는 잘생긴 오빠들과 남동생 때문에 꽃미남에 대한 편견을 가지게 된 체육교사 주서연으로 분한다. 오연서는 “(주서연은) 닮고 싶은 사람이다. 밝고 당차고 의리 있고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한다”며 “하자는 잘생기면 성격이 이상할 거라는 편견에 사로잡혀 첫인상으로 사람을 판단한다는 것이다. 이 드라마를 찍으면서 서연이와 함께 나 자신도 성장했다”고 밝혔다.

오연서는 드라마 ‘왔다 장보리’ 이후 5년 만에 MBC로 돌아왔다. ‘왔다 장보리’는 시청률 40%에 육박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이에 오연서는 “요즘은 그 정도의 시청률이 나오는 드라마를 만나기 정말 힘들 것 같다”며 “MBC에게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 이번 드라마도 잘 부탁드린다”고 웃었다.

출연 배우들과의 케미를 묻자 오연서는 “대부분 비슷한 또래다보니 많이 친해졌다. 드라마 자체가 큰 사건,사고가 있는 게 아니라 소소한 사건들 속에서 벌어지는 일을 담다보니 더 가까워진 것 같다. 갈등 관계에 있는 캐릭터가 없다”고 말했다.

배우 김슬기가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김슬기가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서예진 기자 yejin@
김슬기는 ‘취집’(취업+시집)이 목표인 현실주의자 국어교사 김미경 역을 맡았다. 그는 “미경이 는 주서연과 단짝 친구로, 항상 함께 하고 사사로운 조언도 아끼지 않는다. 그런 모습이 나와 비슷하다”면서 “다른 점은 미경이는 꾸미는 걸 좋아하는데 나는 별로 안 좋아한다. 촬영 때도 등산복 입고 다닐 정도”라고 밝혔다.

김슬기는 “결혼을 생각하는 캐릭터에 맞게 성숙한 여자의 느낌으로 접근하려 했다”며 “지금까지 연기했던 캐릭터들과 비교하면 좀 더 똑똑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이 있다”고 했다.

배우 구원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구원이 27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구원은 이강우의 사촌 동생이자 다정다감한 보건 교사 이민혁을 연기한다. 구원은 “등장인물들 중 가장 순수한 하자를 가지고 있다. 주서연을 만나고 난 뒤 사랑을 향해 직진하는 반전 있는 인물”이라며 “그 뒤에도 과거 아픔과 관련한 또 다른 반전이 있으니 끝까지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극중 이강우보다 자신 있는 점은 무엇일까. 구원은 “이민혁은 연하남인데 성숙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또 신화 그룹의 장손이다. 나중에 물려받을 게 많다. 현실에서는 민혁을 더 좋아하지 않을까”라며 웃었다.

오연서는 “1회는 캐릭터들을 소개하는 회라 가볍게 봐 달라. 2회부터는 캐릭터들이 전력질주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27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