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류효영, 나종찬, 손승우, 김지한, 이선호 / 사진=MBC ‘황금주머니’ 캡처
배우 류효영, 나종찬, 손승우, 김지한, 이선호 / 사진=MBC ‘황금주머니’ 캡처


‘황금주머니’ 이선호가 류효영과 정식 교제를 청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황금주머니’(극본 이혜선, 연출 김대진·이희원)에서는 윤준상(이선호)이 금설화(류효영)의 집을 방문했다. 더불어 한석훈(김지훈) 역시 금설화에게 점점 더 빠져드는 모습을 보였다.

금설화는 약속을 깬 것에 대해 사과하려 윤준상에게 계속해서 전화를 걸었지만 윤준상은 전화를 피했다. 금설화는 “화 많이 났나”라며 걱정했고, 이를 보던 윤지상(나종찬)이 “무슨 일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금설화는 의료사고 때문이라고 설명하며 “의료사고, 오빠가 한 거 아니다. 우리가 촬영했던 영상에 증거자료가 있었다”고 밝혔다. 윤지상은 “배 팀장도 알고 있었나? 내가 통화하는 거 들었는데, 영상에 증거가 있니 뭐니하더라”고 고했다.

금설화는 배민희(손승우)를 찾아가 “의료사고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거 아니냐”며 따졌다. 배민희는 “내가 무슨 짓을 했던 나하고 석훈 씨 사이의 일이다. 나 전혀 몰랐다”며 잡아뗐다. 그러던 중 배민희는 윤재림(차광수)이 지나가는 것을 발견, 갑자기 “미안하다”며 가식적으로 굴었다.

윤재림은 배민희에게 “한석훈 씨, 의료사고 누명을 썼다는 거냐”고 질문했다. 배민희는 “저희 가족들도 나중에 알게 됐다”며 상처받은 표정을 지었다.

한편 금설화는 퇴근 후 자신을 기다리던 한석훈과 마주쳤다. 금설화는 한석훈의 기분을 달래주기 위해 함께 영화관으로 향했다. 또 금설화는 “스트레스 풀린다”라며 닭발 집에 데려갔고, 이어 “난 흰색 좋아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석훈은 집에 도착해 일기장을 꺼내 “금설화. 스트레스받을 땐 공포영화를 보고 매운 것을 먹는다. 좋아하는 색은 흰색”이라고 적으며 미소 지었다.

주말 아침, 윤준상은 금설화에게 말없이 그의 집 앞을 찾았다. 금설화는 “준상 씨 아침부터 무슨 일이냐”며 당황했고, 윤준상은 “설화 씨 아니라 어른들 뵈러 온 거다”라고 전했다.

금설화의 가족들은 놀라면서도 그를 반기며 “어쩐 일이냐”라고 물었다. 윤준상은 “아버님께 드릴 말씀이 있다. 저 설화 씨와 정식으로 교제해보고 싶다”라고 고백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