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기자]
개그맨 김숙, 윤정수 / 사진=JTBC ‘최고의 사랑’ 캡처
개그맨 김숙, 윤정수 / 사진=JTBC ‘최고의 사랑’ 캡처


‘최고의 사랑’ 개그맨 김숙이 당황했다.

24일 방송된 JTBC ‘님과 함께 시즌2 – 최고의 사랑’에서는 윤정수가 김숙의 그림을 천으로 감싸는 장면이 그려졌다.

김숙은 윤정수의 누드화가 천으로 가려져 있자, “내 작품 왜 가렸냐”고 당황했다. 이에 윤정수가 “계속 보고 있으면 너무 흉하다”라고 울상을 지었다.

윤정수는 자신의 누드를 가리키며 “이것 좀 봐”라고 말했고, 김숙은 “오빠가 저러고 있었지 않냐”고 당당히 말했다. 이어 김숙은 “작품이 훼손되지 않냐. 느낌 나게 해놨는데, 오빠 고소할 거다”고 말했다.

유찬희 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