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서영주, 김현수 / 사진=JTBC ‘솔로몬의 위증’ 캡처
서영주, 김현수 / 사진=JTBC ‘솔로몬의 위증’ 캡처


‘솔로몬의 위증’이 강렬한 첫인상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모든 사건의 시작인 서영주의 죽음을 두고 빠르게 뒤바뀌는 상황들이 시선을 붙들었다.

16일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은 정국고등학교 동급생 이소우(서영주)와 최우혁(백철민)의 싸움으로 시작됐다.

이날 이소우와 최우혁은 과학실에서 서로를 죽일 듯이 싸웠다. 최우혁은 교내 소문난 금수저 폭군으로, 아버지가 막강한 파워를 갖고 있어 동급생들을 마음껏 괴롭히는 인물이다.

두 사람의 싸움 소식을 들은 정국재단 법무팀장 한경문(조재현)은 억울한 상황에 놓인 이소우에게 전학을 권유했다. 그는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리면 너희 부모님도 위험하다”고 이소우를 협박했다.

이소우는 “제가 전학 가면 모든 것이 끝날 것 같으냐”는 말을 남긴 채 전학을 거부했고 결국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다. 그러나 학생들은 모든 상황을 지켜보며 다투게 된 이유가 최우혁 때문임을 알면서도 최우혁이 두려워 아무런 진술을 하지 않았다. 결국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뀌는 상황이 됐다.

결국 이소우는 학교를 떠났고 창문 밖으로 자신이 떠나는 모습을 바라보는 학우들에게 손가락 욕을 했다. 그리고 2주 후, 이소우는 학교에서 변사체로 발견됐다.

고서연(김현수)과 배준영(서지훈)은 일찍 등교해 이를 처음 발견했다. 충격에 빠진 두 사람은 이소우가 자살했다고 생각하며 죄책감을 가졌다. 학교폭력위원회가 열렸을 당시 도와주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한 때문이었다.

그러나 곧 상황은 새 국면을 맞았다. 교내 커뮤니티에 이소우의 죽음이 타살이라는 주장이 제기된 것. 익명의 한 글쓴이는 최우혁을 가해자로 지목하며 이소우가 자살한 게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이주리(신세휘)는 친구 박초롱(서신애)에게 “이소우 자살 아니다. 누군가가 죽인 것이다. 내가 다 봤다”고 밝혀 초롱을 충격에 빠뜨렸다.

오형사(심이영)는 이 글을 접하고 최우혁을 심문했다. 그러나 최우혁은 여유를 부리며 아버지에게 이같은 상황을 전했고, 최사장(최준용)은 한경문과 함께 경찰서를 찾아 오형사를 압박했다.

한경문은 이소우에게 그랬듯 “예정대로 내일까지 자살로 종결해라.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면 정식으로 문제 삼겠다”며 오형사를 압박했다.

배준영의 아픔도 조명됐다. 가정 문제로 아픔과 상처가 많았음에도 평범하게 학교 생활을 하던 그가 평소 엄마의 폭언에 시달리고, SNS에는 거짓된 내용의 글을 올린다는 사실을 친구들에게 들켰다. 이어진 이소우의 추모식 도중 그는 자리를 박차고 뛰쳐나가 자살을 기도했다. 배준영을 찾은 고서연은 그를 위로하며 죽음을 막았다.

이소우의 죽음은 자살로 종결됐지만, 사건은 이제 시작이었다. 그의 죽음이 자살이 아닌, 최우혁에 의한 타살이라는 내용의 고발장이 서연과 교장선생님에게 날아 들면서 상황은 새로운 국면을 맞이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