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슬기
조슬기


2015년, MBC 드라마의 시작과 끝은 ‘킬미힐미’였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진행된 ‘2015 MBC 연기대상’(이하 MBC 연기대상)이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대상은 100% 실시간 시청자 문자 투표로 결정됐다. 그 결과, 배우 지성이 김정은, 김희선, 전인화, 차승원, 황정음을 제치고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총 7개의 인격을 연기한 지성이 받은 대상을 포함해 이날 ‘킬미힐미’가 받은 트로피는 총 9개였다. 그만큼 ‘킬미힐미’는 올 한해 MBC 드라마에서 엄청난 존재감을 보여준 작품이었던 것이 확실하다. 그래서 ‘2015 MBC 연기대상’을 ‘킬미힐미’ 속 7개의 인격에 빗대어 정리해봤다.
지성
지성
# 차도현, 겸손함과 동료를 향한 배려가 돋보였던 지성의 수상소감
이날 대상의 주인공은 ‘킬미힐미’의 지성이었다. 지성은 “정말 믿기 힘든 일이다. 배우의 꿈을 안고, 몰래 MBC에 들어왔다. 드라마국에 있는 대본을 훔쳐다 어두운 세트장에 들어가 선배님 연기하는 걸 보고 배웠던 나한테 이 대상을 주셨다”며 운을 뗐다.

지성은 “이 상은 ‘킬미힐미’를 만들었던 많은 분들에게 드리는 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킬미힐미’의 상대역이자 대상 후보로 경쟁했던 황정음을 향해 감사의 말을 잊지 않았다. 지성은 황정음을 향해 미소를 지으며 “대단한 배우다. 날 7가지 인격으로 바뀔 수 있게 앞에서 리액션을 해줬는데 너무 고마웠다. 우리 진심이 통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지성은 “내가 비록 대상을 받기에 부족하지만 나한테 딱 한 마디 해주고 싶다. 이 정도면 잘했다고 칭찬해주고 싶다. 지금이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욱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겸손함과 동료를 향한 배려가 돋보인 지성의 수상소감에서 ‘킬미힐미’ 차도현의 모습이 느껴졌다.

# 신세기, 시청자 문자 투표로 피한 주최 측의 책임감
지난해 ‘왔다! 장보리’에서 타이틀 롤보다 인기 있는 악역, 연민정 때문에 골머리를 앓았던 MBC가 꺼낸 해결책은 ‘100% 시청자 문자 투표’였다. ‘시청자들이 직접 뽑는 대상’이라는 그럴 듯한 이름으로 혹시나 생길 수 있는 ‘대상 논란’에서 책임을 회피한 것. 그랬던 MBC가 올해 또 다시 ‘문자 투표’ 카드를 꺼냈다. 대박 작품 두 편이 신드롬에 가까운 인기를 끌면서 누구에게 대상을 줘야할지 마음을 정하지 못했던 것. 결국 MBC는 (시상식에 참석한) 대상 후보들에게 모두 최우수상을 돌리고, 대상 선정에 대해선 시청자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겼다. MBC의 폭력성(?)이 느껴지는 대목이다.
10대스타상
10대스타상
# 안요섭, 공동수상을 줄 용기는 없었다.
MBC에게 현실은 잔인했다. 상을 주고 싶은 사람들은 많지만 공동수상을 주면 시상식의 권위가 떨어진다는 비판을 피하지 못한다. 차마 공동수상을 줄 용기가 없었다. 그래서 ‘MBC 연기대상’은 수상 부문을 세분화했다. 최대한 많은 사람에게 트로피를 안겨줄 수 있도록. 특히 2015년 큰 반응을 얻었던 ‘킬미힐미’, ‘그녀는 예뻤다’에 많은 상이 돌아갔다. 이전에 없었던 ‘10대 스타상’을 만들어 혹시나 빈손으로 돌아갈 뻔 했던 ‘앵그리맘’의 김희선, 김유정, ‘밤을 걷는 선비’의 이준기, ‘맨도롱또?’ 유연석에게도 상을 전달했다.

# 안요나, ‘짧은 수상 소감’을 압박했던 예의 없는 BGM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연기대상’은 항상 시간에 쫓긴다. 그래서 MBC는 29일 ‘방송연예대상’에서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수상소감이 길어진다 싶으면, 적절하게 ‘퇴장 음악’을 틀어 수상자가 소감을 마무리하도록 압박한 것. MBC는 시간의 압박을 해결할 수 있는 센스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시청자들은 ‘퇴장 음악’을 ‘더 이상 당신의 수상소감을 듣고 싶지 않다’라고 생각했다. ‘방송연예대상’에 이어 ‘연기대상’에서도 MBC의 소소한 갑질(?)은 이어졌다. 결국 최우수상을 수상했던 지성이 ‘퇴장 음악’에도 불구하고 꿋꿋하게 자신의 소감을 이어가는 진풍경이 그려졌다.

# 페리박, 능청스러운 MC 신동엽
지난해 “영혼까지 끌어 모았다”는 말로 오연서와 모든 시청자들을 폭소케 만든 신동엽이 다시 한 번 ‘MBC 연기대상’의 진행자로 나섰다. 그의 능청스러움은 올해에도 계속 됐다. 함께 진행을 맡은 이성경이 오프닝 무대에서 축하 공연을 펼치자 “누가 봐도 라이브 같은 느낌”이라고 농담을 했다. 또, 지난해 신인상 수상 이후 MC석 뒤로 퇴장하며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던 고성희에게는 “시간 되면 사과하고 가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신동엽을 웃게 만든 수상 소감도 있었다. 바로 아역상을 받은 아역 배우 양한열. 올해 13살의 양한열은 아역상 수상 이후 “이 상이 벅차네요”란 말로 신동엽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오세득
오세득
# 나나, 오세득 셰프의 순수한 ‘아재 개그’
오세득 셰프는 조연상을 시상하러 나온 순간에도 자신의 트레이드마크인 ‘아재 개그’를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배우 지성 씨가 방송 나올 때 가장 많이 노출하는 부위가 어딘지 아시나요?”라고 객석에 물어본 이후 “예, 치아입니다. 부인이 이보영 씨이기 때문이죠”라고 자답했다. 그의 아재 개그에 모두 할 말을 잃고, 객석은 술렁였지만 오세득 셰프, 본인만큼은 즐거웠다. 그의 어린 아이 같은 순수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던 순간이었다.

# 미스터 X, 보이지 않는 곳에서 땀 흘린 제작진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를 받은 ‘킬미힐미’의 김진만 PD는 “아동학대, 다중인격이라는 무겁고 생소한 소재를 다뤘는데 힐링 로맨스로 만들어준 진수완 작가께 공을 돌리고 싶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진수완 작가뿐만 아니라 2015년 MBC 드라마를 만들었던 수많은 스태프들이 있었다. 그들이 있었기 때문에 ‘2015 MBC 연기대상’이 다양한 작품으로 풍성하게 채워질 수 있었다. 2015년 한 해 동안 보이지 않은 곳에서 땀 흘려가며, 재미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던 모든 스태프들에게 위로와 영광을.

다음은 ‘2015 MBC 연기대상’ 수상자(작) 명단

▲연기대상 : 지성 (킬미, 힐미)
▲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 킬미, 힐미
▲ 최우수연기상 연속극 남자: 송창의 (여자를 울려)
▲ 최우수연기상 연속극 여자: 김정은 (여자를 울려)
▲ 최우수연기상 특별기획 남자: 정진영 (화려한 유혹)
▲ 최우수연기상 특별기획 여자: 전인화 (전설의 마녀 / 내 딸, 금사월)
▲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남자: 지성 (킬미, 힐미)
▲ 최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여자: 황정음 (킬미, 힐미 / 그녀는 예뻤다)
▲ 우수연기상 연속극 남자: 박영규 (엄마)
▲ 우수연기상 연속극 여자: 차화연 (엄마)
▲ 우수연기상 특별기획 남자: 손창민 (내 딸, 금사월)
▲ 우수연기상 특별기획 여자: 오현경 (전설의 마녀)
▲ 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남자: 박서준 (킬미, 힐미 / 그녀는 예뻤다)
▲ 우수연기상 미니시리즈 여자: 강소라 (맨도롱 또?)
▲ MBC 드라마 10대 스타상: 김성령, 차승원, 박서준, 황정음, 지성, 김희선, 김유정, 유연석, 이준기, 백진희
▲ 네티즌인기상: 박서준, 황정음
▲베스트커플상: 지성-박서준 (킬미, 힐미)
▲베스트조연상 특별기획 남자: 김호진 (화려한 유혹)
▲베스트조연상 특별기획 여자: 김수미 (전설의 마녀)
▲베스트조연상 연속극 남자: 이문식 (엄마)
▲베스트조연상 연속극 여자: 이보희 (압구정 백야)
▲베스트조연상 미니시리즈 남자: 김희원 (앵그리 맘)
▲베스트조연상 미니시리즈 여자: 황석정 (그녀는 예뻤다)
▲방송3사 드라마PD가 뽑은 올해의 연기자상: 황정음
▲올해의 작가상: 조성희 (그녀는 예뻤다), 하청옥 (여자를 울려)
▲성우상: 정재헌
▲아역상: 양한열 (그녀는 예뻤다), 갈소원 (내 딸, 금사월 / 화려한 유혹)
▲신인상 특별기획 남자: 윤현민 (내 딸, 금사월)
▲신인상 특별기획 여자: 이성경 (여왕의 꽃)
▲신인상 연속극 남자: 강은탁 (압구정 백야)
▲신인상 연속극 여자: 박하나 (압구정 백야)
▲신인상 미니시리즈 남자: 이수혁 (밤을 걷는 선비)
▲신인상 미니시리즈 여자: 이유비 (밤을 걷는 선비)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 ‘2015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