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서울드라마어워즈 미생 김원석 감독
서울드라마어워즈 미생 김원석 감독


‘미생’과 ‘킬미, 힐미’가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하며 한류드라마의 저력을 과시했다.

10일 오후 서울 상암문화광장에서 제10회 서울드라마어워즈(Seoul International Drama Awards) 2015가 열렸다. 올해는 총 48개국 212편의 작품이 출품되어 공정한 심사 아래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이날 케이블채널 tvN ‘미생’과 MBC ‘킬미, 힐미’가 각각 경쟁부문, 비경쟁부문의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서울드라마어워즈의 포문을 연 ‘킬미, 힐미’의 수상으로 한류드라마의 위용을 과시했다. 무대에 선 김진만 PD는 긴장한 듯한 목소리로 소감을 전했다. 김 PD는 “서울드라마어워즈가 올해로 10주년이 됐다. 10년 동안 크게 성장하여 감회가 남다르다”며 “‘킬미, 힐미’는 정신병, 가족 내 학대라는 어두운 소재로 친숙한 힐링 로맨스를 선보인 작품이다. 앞으로도 다양한 소재와 새로운 시각으로 드라마를 널리 알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직장인들의 일과 삶의 애환을 현실적으로 담아내 가치를 인정받은 ‘미생’은 경쟁부문 미니시리즈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다. 무대에 오른 김원석 감독은 “전 세계 우수한 작품들이 모두 모인 서울드라마어워즈에서 큰 상을 받게 되어 영광이다”라며 “‘미생’은 나에게 항상 꿈과 같은 드라마였다. 상까지 주시니 꿈에서 깨기 싫어지는 부작용이 생길 것 같다”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소감을 말했다.

한류의 저력을 보여준 건 작품뿐만 아니었다. 각종 한류 스타상을 한국 배우들이 휩쓸면서 한류의 인기를 증명했다. 한류드라마 남녀 배우상은 ‘조선총잡이’의 이준기, ‘킬미, 힐미’의 황정음이 차지했다. 중국의 유명한 스트리밍 서비스, 망고TV에서 중국인을 대상으로 인기투표를 진행하여 1위를 차지한 한국의 남녀 배우, 가수에게 돌아가는 망고TV 인기상에는 이민호, 추자현, 더 원이 차지하였다.
서울드라마어워즈 이영애, 이민호
서울드라마어워즈 이영애, 이민호
한류 지속과 확장에 기여도가 높은 연출가와 배우에게 주는 10주년 한류공로대상은 이병훈PD, 이영애, 이민호가 차지했다.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얼굴을 비춘 이영애는 “이 자리에 기꺼이 참석한 이유가 몇 가지 있다. 첫 번째로 엄마로 살던 내가, ‘사임당’을 앞두고 배우의 모습으로 아시아 팬 분들께 공식적으로 인사드리고 싶었다. 두 번째로는 10년 넘게 ‘대장금’을 사랑해주신 여러 분들께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었다. 마지막으로 고인이 되신 김영철 촬영 감독님, 여운계 선생님에게 이 영광을 돌리고 싶다”고 남다른 수상소감을 말했다.

마지막으로 서울드라마어워즈의 대상은 전쟁, 비인간성, 폭력, 희생, 배신, 인류애 등 인간을 극한으로 몰아가는 상황에 대해 완벽하게 재현해 낸 독일의 ‘네이키드 어몽 울브스(Naked among wolves)’에게 돌아갔다. 무대에 오른 관계자는 “올해의 대상을 수상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며, “처음 드라마 제작을 시작했을 때, 우리 이야기를 전달하려 큰 책임감을 가졌다. 함께했던 훌륭한 감독, 작가에게 감사를 드린다. 긴 여정을 함께 한 배우와 스태프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국방송협회와 사단법인 서울드라마어워즈 조직위원회에서 주최하는 서울드라마어워즈 2015는 지난 10년간 총 70개국에서 1,777편의 작품이 출품되면서 명실상부한 세계적 드라마 축제로 자리매김 하였다. 2006년부터 개최되어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다음은 제10회 서울드라마어워즈 수상자(작) 명단

▲대상= ‘네이키드 어몽 울브스’(독일)
▲장편 부문 최우수 작품상= ‘오픈 유어 아이즈’(앙골라)
▲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 작품상= ‘미생’(한국)
▲단편 부문 최우수 작품상= ‘더 굿 씨스터’(캐나다),
▲남자 연기자상= 앤긴 아큐렉(터키)
▲여자 연기자상= 시모나 스타소바(체코)
▲심사위원 특별상= ‘등소평’(중국), ‘홈 어웨이 프롬 홈’(대만), ‘디 아메리칸 레터스’(체코)
▲뉴 트렌드 상= ‘마르코폴로’(미국), ‘선택당한 자 시즌3’(미국)
▲아시아 스타대상= 오다기리 조(일본), 종한량(중국), 임의신(대만), 진백림(대만)
▲10주년 한류공로대상= 이병훈PD(한국), 이영애(한국), 이민호(한국)
▲아시아 스타상= 장한(중국), 카미키 류노스케(일본), 염아륜(대만)
▲망고TV 인기상= 이민호(한국), 추자현(한국), 더 원(한국)
▲초청작= ‘심야식당 시즌3’(일본)
▲한류드라마 여자배우상= 황정음(‘킬미, 힐미’, 한국)
▲한류드라마 남자배우상= 이준기(‘조선총잡이’, 한국)
▲한류드라마 주제가상= 소녀시대 태연(한국)
▲한류드라마 최우수작품상= ‘킬미, 힐미’(한국)
▲한류드라마 우수작품상= ‘조선총잡이’(한국), ‘피노키오’(한국)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팽현준 기자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