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정화 기자]
사진. 구혜정
사진. 구혜정


My Name is 박소담. ‘화려하지 않고, 수수하고, 작고, 아담한’, 우리가 아는 그 ‘소담스럽다’의 의미를 담고 있다. 엄마랑 아빠가 나랑 잘 어울리는 이름이라며 요즘에도 참 잘 지은 거 같다고 얘기하신다. 영화 ‘경성학교: 사라진 소녀들(이하 경성학교)’을 보신 분들은 내 키가 엄청 큰 줄 아시는데, 165cm다. 가장 건강한 학생으로 나와야 해서 일부러 피부를 태우고 건강해 보이려고 노력해서 그렇지, 그리 크진 않다. ‘소담스럽다’. (웃음)

올해 스물다섯으로, 대학을 졸업한 지 1년 반 정도 됐다. 고1 때 뮤지컬을 보고 무대에 서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입시 준비를 한 뒤 한예종(연극원 연기과)에 들어갔다. 처음엔 무대 연기를 하고 싶어 시작한 거였는데 학교에서 영상원 작업을 하게 되면서 카메라 연기를 접하다 보니 세밀한 감정 표현이 재미있었다. 그래서 영화를 하게 됐다. 학교는 휴학 한 번 없이 다녔다. 그런 사람이 동기 중엔 나밖에 없더라. (웃음) 지금도 그렇지만, 그땐 연기하는 게 마냥 즐겁고 좋았다. 학교에 다니면서 찍었던 단편과 독립영화들이 영화제에 가게 되면서 그걸 보신 감독님들이 연락을 주시거나, 촬영하면서 만났던 스태프분들이 오디션 한 번 보지 않을래 하시기도 했다. 그렇게 해서 상업영화를 시작할 수 있었다.

첫 상업영화는 ‘베테랑’이다. ‘베테랑’을 찍고, ‘사도’를 찍고, ‘경성학교’를 찍었다. 차근차근 순서대로 단역, 조연, 주연을 한 건데 ‘경성학교’가 먼저 개봉을 하게 된 거였다. 첫 주연을 맡았던 ‘경성학교’를 할 땐 부담도 많았고 잘 해내고 싶다는 욕심도 컸다. 감독님께서 “넌 할 수 있을 거야”라고 많이 믿어주시고 용기를 주신 덕분에 그 부담이 나중엔 좋은 부담감이 되었다.
사진. 구혜정
사진. 구혜정
얼마 전 KBS2 ‘드라마스페셜 2015-붉은달’에서 화완옹주를 연기했다. 내 첫 드라마다. 곧 개봉할 영화 ‘사도’와 마찬가지로 사도세자의 이야기를 다뤘다. 영화에서 맡았던 내인 문소원은 조금은 얄미운 캐릭터인데, 드라마에서 연기한 화완옹주는 신(新)여성 같은 인물이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당황하지 않고 중심을 똑바로 잘 잡고 가는 멋있는 여자다. 무게 있고 진지한 모습을 볼 수 있으실 거다.

온스타일 드라마 ‘처음이라서’에 출연하게 되었다. 20대 청춘들의 사랑과 모든 것의 ‘처음’에 관한 내용이다. 그동안 워낙 대선배님들과 연기를 많이 했던 터라 현장에서 또래를 만나는 게 쉽지 않았는데 이번에 함께 하게 되어 재미있게 만들어 보려 한다. 극중 인물들의 설정이 어려서부터 친구인 사이들이라 모여서 리딩도 많이 하고, 어제도 카메라 테스트를 하며 또 한 번 제대로 맞춰 봤다. 다들 성격도 좋고 발랄하다. 뭉치면 엄청 시끄럽다. 평소에 친구들을 만나서 하는 것처럼 특별할 건 없는데, 사진 찍고 수다 떨고 그런다. 어제도 슛 들어가기 전까지 계속 서로 장난을 쳐서 웃음 참느라 힘들었다. 특히 (이)이경 오빠가 분위기 메이커다. 다들 오빠(형) 없으면 안 될 거 같다고 한다. 배우들이 현장에서 긴장하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풀어준다.

영화 ‘검은 사제들’의 김윤석 선배님은 광주에서의 아버지 같았다. 아직은 영화 속 내 역할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힐 순 없지만, 영화를 보면 나인 줄 알아보기 힘드실 거다. (웃음) ‘사도’를 찍을 땐 송강호 선배님이 먼저 다가와 주시고 밥 먹었느냐고 물어봐 주시며 많이 챙겨주셨는데, 그땐 내 비중이 그리 크지 않아서 선배님과 같이하는 시간이 길지 않았다. ‘검은 사제들’의 윤석 선배님과는 오랜 시간 동안 촬영했는데 한 달 동안 집에 못 가고 광주에서 촬영했을 때, 꼭 광주에서의 아버지 같으셨다. 내가 괜히 긴장했구나 싶을 정도로 따뜻한 분이셨다. 연기하는 데에 있어서 상대 배우를 편하게 해주시는 것부터 너무 감사했다. 배려도 많이 해주시고, 아이디어도 주시고, 용기도 주셨다.
사진. 구혜정
사진. 구혜정

연기는 언제나 재미있지만, 나 혼자선 할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
부모님이 항상 네가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하는 사람을 이길 수 있는 이는 없다고 하셨다. 재미있게, 즐겁게 해야 한다고.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연기를 시작하면서부터 지금까지, 연기는 늘 재미있다. 지금은 이게 일(직업)이 되었지만 즐기지 않으면 그땐 아마 할 수 없을 거다. 그런데 아마도 앞으로도 계속, 연기는 재미있을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연기를 혼자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같이 해 나가는 거다. 역할에 대해 상상해 본 것들은 감독님께 항상 여쭤보며 대화를 많이 하는 편이다. 연기를 할 땐 나에게도, 감독님이나, 상대 배우에게도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서… 언제나 같이 만들어 가고 싶다.

난 ‘밝음 8, 어둠 2′ 정도의 사람인 거 같다. 여태까지 감정을 억누르는 역할을 많이 했는데 실제로는 말도 많고 활발하다. 가만히 있는 것보단 사람들을 만나서 얘기하고 돌아다니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인지 운동도 한 자리에서 하는 것보다 활동적인 게 좋고. 올여름이 가기 전에 갈 수 있을진 모르겠지만, 수상스키 타는 것도 좋아한다.

인간적인 배우, 믿고 볼 수 있는 배우가 되었으면 한다. 꾸준히 열심히 해서 내 이름을 듣고 그렇게 생각하실 수 있게끔 잘해보고 싶다. 아직은 계속 배우고 있는 중이어서 일단은 마음을 다해 연기하고 있다. 그 진심이 나중엔 꼭 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올해 목표라 하면, 작년이랑 올해에 찍은 작품들이 이번 년에 다 개봉하게 되었는데, 2015년엔 박소담이란 배우가 있구나 정도만 알아주셔도 뜻깊을 거 같다. 나를 처음으로 내보이는 해니깐 열심히 해야지.

이정화 기자 lee@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