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아유’ 현장의 소이현
‘후아유’ 현장의 소이현


‘후아유’ 현장의 소이현

배우 소이현, 우리 눈에는 여전히 상큼한 소녀로 머물러 있는데 벌써 데뷔 10년을 넘긴 베테랑 배우다.

tvN 드라마 ‘후아유’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아이돌그룹 2PM 멤버이기도 한 옥택연은 “누나가 워낙 잘 리드해줘서 잘 따라가고 있는 중이다. 누나도 이제 거의 데뷔 10년이 됐고, 작품만 20개째더라. 누나의 경험을 바탕으로 많이 알려주시는데 정말이지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나는 넙죽넙죽 받아갈 뿐이다”라고 말할 정도로 현장에서 신뢰받는 존재가 됐다.

그러나 신뢰감이라는 것은 결코 ’10년차’라는 수치로만 측정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 10년을 어떻게 살아왔느냐가 신뢰도를 측정할 수 있는 정확한 수치가 된다. 경기도 파주시 하지석동 ‘후아유’ 촬영현장에서 만나본 소이현은 영혼을 보는 여자, 결코 쉽지 않은 캐릭터 시온에게 밀착해가기 위해 고도의 집중력을 발하고 있었다.

“시온이라는 인물을 시나리오로만 만났을 때 들었던 느낌은 무채색이었어요. 그렇다고 수동적인 인물도 아니었고요. 시온만의 에너지가 있었어요.”

사실 바라보는 입장에서는 배우가 표현하는 인물의 감정을 세세하게 따라가기란 어렵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그 인물이 가지는 이야기의 설득력은 결국 세세하게 쫓아간 감정의 순간순간이 합쳐지면서 가능해진다. 그것을 위해 집중력과 일관성 속에서 인물의 다채로운 감정을 하나씩 하나씩 면밀하게 표현해내야만 한다.

소이현은 “시온에게는 긴 잠에서 깨어나 사회에 적응을 하지 못하는 사람의 외로움도 있을테고, 그러면서 건우의 밝음과 부딪히며 점점 변화해가는 감정도 있을 것이다. 그런 감정의 변화는 기초적인 감정의 흐름에 맞춰 연기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가 연기하는 캐릭터의 감정의 변화는 결국 상대 배우와의 호흡 속에서 완성될 수 있다고 덧붙이며, 함께 호흡하는 택연은 최고의 파트너라 추켜세웠다.

“기본적으로 잘 맞고, 택연 씨가 잘 따라와 줘 고마워요. 기운이 밝은 친구이고, 그래서 건우와도 잘 어울리죠. 현장에서도 늘 밝은 기운을 불어넣어줘서 고마워요.”

‘후아유’ 촬영현장 속 옥택연
‘후아유’ 촬영현장 속 옥택연
‘후아유’ 촬영현장 속 옥택연

서로에 대한 칭찬은 결국 서로에 대한 신뢰다. 햇수만큼의 노련함으로 후배를 이끌고, 또 그런 선배의 길을 성실하게 쫓는 후배의 케미스트리가 결국 화면에도 고스란히 전해진다. 조현탁 PD는 아직 시온과 건우의 러브스토리는 본격적으로 진행되기 전인에도 벌써부터 그들 사이에 케미스트리가 번져간다는 이야기에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제가 케미스트리를 일부러 연출했냐고요? 그건 특별히 의도한다고 그렇게 되는 것이 아니에요. 남녀관계라는 것이 현실에서도 예측할 수 없는 것처럼, 드라마 현장도 마찬가지죠. 그러나 점점 두 사람이 한 팀이 돼 가고 있다는 것은 저도 느껴요. 드라마 속에서도 전혀 다른, 서로 섞일 수 없었던 두 사람이 섞여가는 것처럼 말이에요. 제가 마냥 고마운 것이 두 사람 사이의 케미스트리를 벌써부터 느끼신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두 배우가 가진 좋은 분위기에 시청자들이 그런 부분에 미리부터 기대심리를 갖고 있기 때문 아닐까라는 생각도 드네요.”

* 택연과의 인터뷰는 텐아시아가 발행하는 ’10+Star’(텐플러스스타) 9월호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