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윤승아♥김무열, 밥 먹다 '용변 사태'…133평 건물주도 못 피한 현실 육아('승아로운')


[종합] 윤승아♥김무열, 밥 먹다 '용변 사태'…133평 건물주도 못 피한 현실 육아('승아로운')
[종합] 윤승아♥김무열, 밥 먹다 '용변 사태'…133평 건물주도 못 피한 현실 육아('승아로운')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윤승아, 김무열이 현실 육아를 공개했다.

24일 윤승아의 유튜브 채널 '승아로운'에는 '감성 양양은 무슨... 현실은?'이라는 영상이 게시됐다.

윤승아는 김무열과 오랜만에 자신들이 소유하고 있는 양양의 건물을 찾았다.

윤승아는 "사실 어제 왔다. 난리가 나 있더라. 너무 오랜만에 왔다. 물론 그 전에 계속 관리하고 대관도 하고 이랬지만 에어컨이 고장 나 있더라. 어제 다시 서울에 갈 뻔했다"고 말했다. 이어 "종일 에어컨과 전쟁하다가 이제 안정을 찾았다. 다행히 젬마가 어제 통잠을 자줘서 약간 정신을 차렸다. 이틀차에 양양 생활을 시작해보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어제는 먼발치에서 바다밖에 못 봐서 바다를 보러 가려고 한다. 틴틴이(반려견)도 기다리고 있다. 오랜만에 바닷가 와서 나름 신경 써서 입었는데 오빠가 이상하다고 하더라. 저 멋 부린 거였는데. '요즘 이렇게 많이 입던데?' 했더니 '그럼 또 괜찮은 것 같다'고 하더라. 립만 바르고 나가려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윤승아는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도 하고 바닷가에서 지인들을 만나기도 했다.
[종합] 윤승아♥김무열, 밥 먹다 '용변 사태'…133평 건물주도 못 피한 현실 육아('승아로운')
[종합] 윤승아♥김무열, 밥 먹다 '용변 사태'…133평 건물주도 못 피한 현실 육아('승아로운')
[종합] 윤승아♥김무열, 밥 먹다 '용변 사태'…133평 건물주도 못 피한 현실 육아('승아로운')
사진=유튜브 캡처
사진=유튜브 캡처
윤승아는 식당에서 김무열, 딸과 만났다. 밥을 먹으려던 찰나 갑작스레 '현실 육아' 상황이 발생했다. 윤승아는 "갑자기 젬마가 밥 먹다가 얼굴이 빨개지더니 응가를 했다"며 "어제 응가를 안 했다. 오늘 대폭발"이라고 말했다. 김무열 옷에 묻은 딸의 용변에 윤승아는 "오빠 옷에 묻었다"며 폭소했다. 김무열은 "응급상황"이라며 당황스러워했다. 윤승아는 "저렇게 많이 눈 거 처음 봤다. 하필 양양 왔을 때"라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이후 윤승아는 정원 정리를 시작했다. 윤승아는 "양양에 못 온 사이에 정글이 오픈했더라. 나무를 심은 적이 없는데 나무가 하나 자랐다"고 말했다. 정원을 다시 살펴본 윤승아는 "두 그루다. 장갑 끼고 해야겠다"며 잡초 뽑기를 시작했다. 윤승아는 "여러분 혹시 시골살이를 꿈꾼다면"이라면서 헛웃음쳤다. 김무열은 "양양 인간극장 느낌이다"고 말했다. 너무 긴 잔디에 기계가 잘 작동되지 않기도 했다. 김무열은 "망했는데?"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윤승아와 김무열과 2015년 결혼했다. 윤승아 김무열 부부는 강원도 양양에 133평에 달하는 4층 건물을 공개한 바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