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제공


아이브 리즈가 ‘신상출시 편스토랑’ 스페셜MC로 출격한다.

22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K팝 걸그룹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초대형 걸그룹 아이브의 파워보컬 리즈가 스페셜MC로 함께한다. 리즈가 속한 아이브는 10월 트리플 타이틀 곡으로 컴백을 앞두고 있다. 무대 위 화려한 매력의 리즈가 ‘편스토랑’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가 쏠린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에 참여한 아이브 리즈는 “안녕하세요”라고 활짝 미소 지으며 인사를 했다. 리즈의 활기찬 인사에 모두의 기분이 좋아진 가운데 리즈는 “요즘 요리에 푹 빠져 있다. ‘편스토랑’에서 배워서 가겠다고 마음먹고 왔다”라고 당찬 각오를 밝혔다.

이날 리즈는 깨알 같은 리액션으로 스페셜MC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1년 만에 ‘편스토랑’에 돌아온 한지혜의 VCR 속 그녀의 귀여운 딸 윤슬이가 등장하자 감탄을 쏟아냈다. 한지혜 딸 윤슬이를 보며 “너무 귀엽다”를 연발하는 리즈의 모습에 모두들 흐뭇해했다는 전언이다.

그런가 하면 리즈의 등장에 반가움을 감추지 못한 사람이 있으니 바로 세 아이 엄마 별이었다. 스페셜MC로 ‘편스토랑’을 찾은 별은 “둘째 소율이가 7살이다. 미취학아동이다. 뜻도 모를 텐데 아이브의 노래를 다 따라 부른다. 정말 인기가 대단하다. 초통령을 넘어서 유통령이다”라며 아이브의 인기를 인증했다. 이에 리즈는 “감사합니다”라며 행복해했다고.

리즈가 속한 아이브는 2021년 12월 데뷔해 타이틀곡 '일레븐(ELEVEN)', '러브 다이브(LOVE DIVE)', '애프터 라이크(After LIKE)', '키치(Kitsch)', '아이엠(I AM)'까지 5연타 메가 히트를 기록하며 전세대를 아우르는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아이브 리즈, 별과 함께 전역 19일 차 아이돌 온앤오프 제이어스가 스페셜MC로 함께한다. 어느 때보다 다채롭고 풍성한 재미로 가득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22일 금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